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신장 인권 놓고 스위스 압박…"제재 땐 관계악화"

송고시간2022-11-07 19:38

beta

중국이 신장 위구르족 인권침해 문제를 사유로 유럽연합(EU)이 적용 중인 제재에 동참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중립국 스위스에 보냈다.

최근 서방 국가들이 신장 내 인권탄압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내자 중국이 중립 지대 국가들을 압박하며 여론전에 나선 양상이다.

7일(현지시간) 스위스 신문인 노이어 취리히 차이퉁에 따르면 왕쉬팅 주스위스 중국 대사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스위스가 EU의 대중 제재를 채택하면 양국 관계가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스위스 중국 대사, 현지 신문과 인터뷰…스위스 정부 비판기류 의식한 듯

2021년 4월 중국 신장 자치구에 있는 구금 시설
2021년 4월 중국 신장 자치구에 있는 구금 시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중국이 신장 위구르족 인권침해 문제를 사유로 유럽연합(EU)이 적용 중인 제재에 동참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중립국 스위스에 보냈다.

최근 서방 국가들이 신장 내 인권탄압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내자 중국이 중립 지대 국가들을 압박하며 여론전에 나선 양상이다.

7일(현지시간) 스위스 신문인 노이어 취리히 차이퉁에 따르면 왕쉬팅 주스위스 중국 대사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스위스가 EU의 대중 제재를 채택하면 양국 관계가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양국의 우호 관계에 진정으로 관심을 두고 책임 있는 정치를 하는 사람은 그러한 제재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중립국 스위스는 유럽 여러 국가 가운데 가장 먼저 중국과 수교했다. 1950년 수교한 스위스는 중국과 자유무역협정(FTA)를 체결한 유일한 유럽 국가이기도 하다. 스위스 입장에서는 중국이 EU 및 미국에 이어 교역 규모가 3위인 나라다.

왕쉬팅 대사의 인터뷰는 섣부른 판단으로 이처럼 오랜 교류 관계를 깨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일종의 경고성 메시지로 읽힌다.

EU는 작년 3월 신장 위구르족 인권 문제를 사유로 대중 제재를 부과했다. 위구르족 인권 침해 문제와 관련이 있는 중국 관리 4명과 단체 1곳이 제재 대상이다. 스위스는 제재에 아직 동참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장 위구르족 인권침해 문제는 지난 8월 말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가 '심각한 인권침해가 있었고 반인도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다시금 국제사회의 논쟁거리로 떠올랐다.

지난 1일 미국과 영국, 캐나다, 일본 등 50개국은 유엔 총회에서 중국의 신장 위구르족 인권 침해를 규탄하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중국은 세력 규합에 나서며 맞불을 놓는 상황이다.

신장 지역의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 자체가 내정 간섭이자 인권을 핑계로 한 정치 공세라고 주장하는 중국은 서방 50개국의 규탄 성명에 대해 "거의 100개 국가가 우리의 입장을 지지한다. 중국을 먹칠하는 것을 멈추라고 촉구한다"고 맞섰다.

왕쉬팅 대사의 인터뷰는 중국 인권 문제에 점점 비판적 시각이 짙어지는 스위스 정치권의 기류 변화를 의식한 측면도 있어 보인다.

이그나지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은 지난해 대중 외교전략을 발표하면서 스위스가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에 더 비판적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prayer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