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호선 지연" 출근길 '뒷북' 안내한 서울시…"매뉴얼 개선"(종합2보)

송고시간2022-11-07 21:53

beta

6일 밤 영등포역에서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한 여파로 7일 아침 출근길 서울 지하철 1호선이 중단·지연돼 혼잡을 빚었지만, 서울시와 관할 구청이 '뒷북' 안내문자를 보내 구설에 올랐다.

서울시는 7일 오전 8시 27분 긴급재난문자로 '전일 무궁화호 탈선으로 인하여 1호선 열차가 지연 운행되고 있으므로 혼잡하오니 안전을 위하여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을 발송했다.

지하철 1호선 일부 구간을 운용하는 서울교통공사도 이날 오전 9시 10분에서야 트위터 계정으로 1호선 상·하선이 지연 운행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긴급문자 오전 8시27분 발송…어젯밤엔 "지연 운행" 문자 누락 '혼선'

서울시의 안내문자
서울시의 안내문자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고현실 고은지 기자 = 6일 밤 영등포역에서 무궁화호 열차가 탈선한 여파로 7일 아침 출근길 서울 지하철 1호선이 중단·지연돼 혼잡을 빚었지만, 서울시와 관할 구청이 '뒷북' 안내문자를 보내 구설에 올랐다.

서울시는 7일 오전 8시 27분 긴급재난문자로 '전일 무궁화호 탈선으로 인하여 1호선 열차가 지연 운행되고 있으므로 혼잡하오니 안전을 위하여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을 발송했다.

이어 구로구청이 오전 9시 13분, 영등포구청은 9시 56분에서야 '열차 탈선으로 교통이 혼잡하니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달라'는 내용의 '뒷북'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상당수 시민이 이미 출근했거나, 출근 도중인 시각에 '긴급문자'가 줄줄이 발송된 셈이다.

지하철 1호선 일부 구간을 운용하는 서울교통공사도 이날 오전 9시 10분에서야 트위터 계정으로 1호선 상·하선이 지연 운행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지하철이 지연·중단됐다는 사실을 모르고 출근길에 오른 시민들은 뒤늦게 모바일 교통 앱 등을 통해 상황을 파악하고 다른 교통수단을 찾아 나서야 했다.

이날 혼란은 서울시가 전날 밤 열차 탈선 이후 보낸 문자로 인해 더욱 커졌다.

서울시는 전날 오후 9시 33분 '20:53경 경부선 영등포역 부근 코레일 무궁화호 열차 탈선으로 1호선 상·하선 운행중지입니다'라는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서울교통공사 종합관제단이 코레일 관제센터로부터 유선 통보를 받고 오후 9시 19분 '코레일 구간 운행중지' 문자를 열차와 안전 업무 관계자에게 발송한 데 따른 것이다.

이어 서울교통공사 종합관제단은 코레일과 통화한 뒤 오후 9시 35분 '코레일 구간 운행 재개' 문자를 '열차와 안전 업무 관계자에게 보냈고, 서울시는 오후 9시 42분 '20:53경 경부선 영등포역 부근 코레일 무궁화호 열차 탈선은 조치 완료돼 1호선 상·하선 운행 재개되었습니다'라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전파했다.

영등포구청 역시 오후 10시 31분 '영등포역 열차 탈선 사고는 복구 완료됐으니 철도 이용객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하지만 이후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는 사실은 시민들에게 제대로 안내되지 않았다.

서울교통공사 종합관제단에서 오후 9시 55분에 다시 '코레일 구간 지연운행이 되고 있다'는 문자를 보냈지만, 서울시는 이 내용은 재난문자로 발송하지 않았다.

지연 운행을 안내하는 문자가 누락되면서 시민들은 1호선 운행이 정상적으로 재개된 줄 알고 평소처럼 이용하던 지하철역에 나왔다가 역에 붙은 안내문을 보고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서울시의 긴급재난문자가 오히려 시민의 불편과 혼선을 가중한 셈이 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열차 지연 운행에 대한 대시민 안내가 늦어 7일 출근길에 코레일 관할 구역인 신도림·구로·개봉·온수역사에서 혼잡 문제가 발생했다"며 안내문자 발송이 늦었음을 시인했다.

이어 "향후 지하철 지연 운행 등에 대한 대시민 안내 매뉴얼을 개선해 시민의 지하철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특히 서울시 안전안내문자(재난문자)는 서울시계 안에서만 발송되기 때문에 인천·경기 지역에도 문자가 발송되도록 코레일과 협의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재난문자 방송 운영지침'은 2개 이상의 자치구에 재난이 발생할 우려가 있거나 재난이 발생한 때 광역자치단체가 재난문자를 발송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영등포구와 구로구는 각각 자체 판단으로 재난문자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시의 재난 문자를 보고 한 번 더 알리는 차원에서 보냈다"며 "본의 아니게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내부 보고 후 자체적으로 보내다 보니 시간이 다소 걸렸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1호선 전철 급행과 일반 전동열차 운행은 탈선 사고 발생 약 21시간 만이 이날 오후 5시 30분 재개됐으나 일부 구간은 서행 운행을 했다.

시는 이날 오후 5시 50분 재난문자를 보내 '코레일 탈선사고 여파로 1호선 상하선 전동열차가 서행 운행되고 있어 혼잡이 예상된다'고 안내했다.

mina@yna.co.kr, okko@yna.co.kr, e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jx3vRzwk9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