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태원 참사] "'10.29 참사' 표현이 트라우마 극복에 도움"

송고시간2022-11-06 06:54

beta

이태원 참사에 따른 트라우마(정신적 외상) 극복을 위해서는 이태원이라는 지명 대신 '10.29 참사'라는 표현을 쓰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정신건강 전문가들 사이에서 공론화되고 있다.

6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등은 지난달 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핼러윈데이 압사 참사 이후 '이태원'이라는 지명이 들어간 표현이 광범위하게 쓰이면서 오히려 트라우마 증상을 더 자극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10.29 참사' 등을 비롯한 대안 명칭을 논의 중이다.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백종우 회장(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은 "내부 회원들 사이에서 '이태원 참사' 대신 '10.29 참사' 등으로 표현하는 게 트라우마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면서 "애도 기간 후 이사회를 거쳐 학회 차원의 입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9.11 테러'처럼 지명보다 날짜로"…트라우마학회 "이사회 공식 논의할 것"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이태원 참사에 따른 트라우마(정신적 외상) 극복을 위해서는 이태원이라는 지명 대신 '10.29 참사'라는 표현을 쓰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정신건강 전문가들 사이에서 공론화되고 있다.

6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등은 지난달 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핼러윈데이 압사 참사 이후 '이태원'이라는 지명이 들어간 표현이 광범위하게 쓰이면서 오히려 트라우마 증상을 더 자극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10.29 참사' 등을 비롯한 대안 명칭을 논의 중이다.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백종우 회장(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은 "내부 회원들 사이에서 '이태원 참사' 대신 '10.29 참사' 등으로 표현하는 게 트라우마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면서 "애도 기간 후 이사회를 거쳐 학회 차원의 입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화꽃으로 뒤덮인 이태원역 1번 출구 앞
국화꽃으로 뒤덮인 이태원역 1번 출구 앞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1번 출구 앞 핼러윈데이 사고 희생자 추모공간에서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국화꽃 등이 놓여 있다. 2022.11.2
jieunlee@yna.co.kr

미국의 경우 2001년 뉴욕 세계무역센터(WTC) 테러 참사가 발생한 이후 처음에는 '뉴욕 테러', '세계무역센터 테러', '쌍둥이 빌딩 테러' 등으로 표현했지만, 이후에는 지명과 장소를 뺀 '9.11 테러'로 용어를 통일해 사용하고 있다.

정신건강의학 전문의들은 대체로 이런 의견에 공감하는 분위기다.

의정부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해국 교수는 "참사 이후 트라우마를 겪는 사람들은 언론과 소셜미디어 등에 사고장소가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불안과 공포가 가중될 수 있다"면서 "정신건강 측면에서만 보자면 사고 현장의 지명을 빼고 10.29 참사 등으로 표현하는 게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다"고 언급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오강섭 이사장(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은 "'이태원 참사'는 이태원이라는 지역에 대한 편견이나 낙인이 생길 우려가 있고, 트라우마 극복에도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면서 "10.29 참사 등으로 표현하는 방안에 대해 내부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