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번 주도 휘발유 가격 내리고 경유는 오르고…가격 차 220원

송고시간2022-11-05 06:01

beta

이번 주도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내리고 경유 가격은 오르면서 경유-휘발유 가격 차가 더 벌어졌다.

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10.30∼11.3)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3.6원 내린 L(리터)당 1천659.9원으로 집계됐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연말로 갈수록 휘발유 수요는 줄고 경유 수요는 늘어나면서 가격 차가 벌어지고 있다"며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 역전'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휘발유 L당 3.6원↓·경유 13.9원↑…"당분간 안 좁혀져"

휘발유 가격 하락·경유 가격 오름
휘발유 가격 하락·경유 가격 오름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0월 넷째 주(23∼27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1원 내린 L(리터)당 1천663.5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17.7원 오른 1천827.3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30일 서울의 한 주유소 유가정보. 2022.10.30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이번 주도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내리고 경유 가격은 오르면서 경유-휘발유 가격 차가 더 벌어졌다.

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10.30∼11.3)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3.6원 내린 L(리터)당 1천659.9원으로 집계됐다.

휘발유 가격은 주간 단위로 8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4.9원 내린 1천729.9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0원 하락한 1천605.0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L당 평균 1천668.5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천632.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번 주 경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13.9원 오른 1천871.7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은 4주째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전날 5시 기준 경유 가격은 1천877.68원, 휘발유 가격은 1천658.33원으로 220원 가까이 벌어졌다.

경유와 휘발유 가격 차는 쉽사리 좁혀지지 않을 전망이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연말로 갈수록 휘발유 수요는 줄고 경유 수요는 늘어나면서 가격 차가 벌어지고 있다"며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 역전'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미 연준의 금리인상 기조 재확인,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의 경제지표 부진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0.5달러 내린 배럴당 90.7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1.3달러 오른 배럴당 92.4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2.0달러 내린 배럴당 134.8달러를 각각 나타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