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격기 등 北군용기 항적 4시간동안 180개 식별…공대지 사격도(종합)

송고시간2022-11-04 16:13

beta

북한이 한국과 미국의 연합공중훈련에 대응해 또다시 시위성 비행을 감행하고 공대지 사격을 하는 등 도발을 이어갔다.

한미가 스텔스 전투기 등 240여 대의 공중전력을 동원해 대규모 훈련을 하는 와중에 북한이 상당수 구형 전투기로 추정되는 군용기를 출격시켜 '맞불'을 놓은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합동참모본부는 4일 오전 11시께부터 오후 3시께까지 북한 군용기 약 180여 개의 비행 항적을 식별해 대응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특별감시선 이북서 활동…공군 F-35A 등 우세전력 80여대 긴급출격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반발 성격 관측

북한 전투기·폭격기
북한 전투기·폭격기

※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북한이 한국과 미국의 연합공중훈련에 대응해 또다시 시위성 비행을 감행하고 공대지 사격을 하는 등 도발을 이어갔다.

한미가 스텔스 전투기 등 240여 대의 공중전력을 동원해 대규모 훈련을 하는 와중에 북한이 상당수 구형 전투기로 추정되는 군용기를 출격시켜 '맞불'을 놓은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합동참모본부는 4일 오전 11시께부터 오후 3시께까지 북한 군용기 약 180여 개의 비행 항적을 식별해 대응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한 대가 이·착륙을 반복하며 여러 개의 항적을 남길 수 있어 몇 대가 동원됐는지는 정밀 분석 중이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 군용기들은 전술조치선(TAL)을 넘어 남하하지는 않은 채 내륙과 동·서해상 등 다수지역에서 활동했다.

TAL보다 북쪽에 우리 군이 설정한 특별감시선보다 남쪽에서도 일부 항적이 포착되기는 했으나 이는 애초 특별감시선 남쪽에 위치한 비행장에서 이륙한 항적으로 파악됐다.

북한은 미그와 수호이 계열 전투기는 물론 폭격기도 비행에 동원했으며 폭격기에서 일부 공대지 사격 활동이 포착됐다고 군은 전했다.

비행 활동이 4시간가량 이어지면서 군용기들의 이·착륙이 반복돼 대수 식별은 진행 중이다.

우리 공군은 스텔스 전투기 F-35A 등 80여 대를 포함한 우세한 공중전력을 긴급 출격시켰고 후속지원 전력과 방공 전력을 통해 만반의 대응태세를 유지했다.

또한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 참가 전력도 계획한 훈련을 시행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했다.

'비질런트 스톰' 훈련 참가한 F-35A 전투기
'비질런트 스톰' 훈련 참가한 F-35A 전투기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훈련에 참가해 비행 중이던 전력은 예정대로 체공을 유지했고, 미군 전력을 포함한 지상의 훈련 참가 전력들도 만일에 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질런트 스톰은 우리 공군 F-35A, F-15K, KF-16 전투기, KC-330 공중급유기 등 140여 대와 미군의 F-35B 전투기, EA-18 전자전기, U-2 고공정찰기, KC-135 공중급유기 등 100여 대를 포함해 모두 240여 대가 참여하는 대규모 훈련이다.

합참은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군의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도발에 대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달 6일 특별감시선 남쪽으로 내려와 황해도 곡산 일대에서 황주 쪽으로 전투기 8대와 폭격기 4대로 위협 비행을 하면서 공대지 사격을 벌인 바 있다.

이틀 뒤 8일에는 150여대를 동원해 '대규모 항공 공격 종합훈련'을 벌였다고 주장했는데 실제로는 그보다 훨씬 적은 수의 군용기만 날았고 일부 추락도 있었다고 전해졌다. 6·25전쟁 때 쓰던 미그-15 등도 당시 투입됐다.

10월 13일에는 군용기 10여대로 전술조치선을 넘으며 강도 높은 시위성 비행을 벌였다.

당시 전술조치선 이남 서부 내륙지역에서 비행금지구역 북방 5㎞(군사분계선 북방 25㎞) 인근까지, 동부내륙지역에서는 비행금지구역 북방 7㎞(MDL 북방 47㎞)까지, 서해지역에서는 북방한계선(NLL) 북방 12㎞까지 각각 접근했다가 북상했다.

j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o_v-eBOy1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