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IRA 상업용 전기차 요건 완화 제안 방침…돌파구 주목(종합)

송고시간2022-11-04 05:13

beta

정부가 북미산 전기차에 대한 우대 등 차별 조항을 포함하고 있는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과 관련, 상업용 전기차 요건 완화를 통해 문제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3일(이하 현지시간) 당국과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4일이 시한인 미 재무부의 IRA 인센티브 하위규정 의견 수렴과 관련, 이 같은 방침을 정하고 최종 문구를 조율하고 있다.

정부는 포괄적 혜택이 적용되는 상업용 전기차의 범위를 확장하는 방안이 또 다른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미산' 규정에 FTA국가 포함 방점…마지막 조립 거치면 보조금 추진

투자계약 완료·설비 건축중인 업체도 친환경제조업체 세액공제혜택 제안

IRA 관련 미 정부 의견 수렴 앞두고 정부합동대책반 회의
IRA 관련 미 정부 의견 수렴 앞두고 정부합동대책반 회의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정부가 북미산 전기차에 대한 우대 등 차별 조항을 포함하고 있는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과 관련, 상업용 전기차 요건 완화를 통해 문제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친환경 제조업체에 대한 세제 혜택과 관련해서도 요건을 확대해 삼성을 비롯해 현대차, SK 등 기업들이 대상에 포함되도록 하는 의견을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이하 현지시간) 당국과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4일이 시한인 미 재무부의 IRA 인센티브 하위규정 의견 수렴과 관련, 이 같은 방침을 정하고 최종 문구를 조율하고 있다.

중고차를 포함해 북미산 전기차 구매 시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도록 규정, 한국을 포함한 유럽과 일본 등 외국산 자동차에 대한 차별 논란이 제기되는 '조립 요건'과 관련해선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를 체결한 나라를 포함시키는 방안에 우선 초점을 맞추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것이 법 조항과 연결돼 있어 법개정을 해야 하는 등 여의치 않을 경우엔 시행령에 이를 반영해 현대차 조지아 전기차 공장 완공 시점인 2025년까지 3년 미루거나 미국에 투자를 진행 중인 기업에 대해 유예를 적용하는 의견이 제안될 전망이다.

'조립' 자체의 정의를 확대해 반조립 상태에서 최종 단계만을 미국에서 거쳐도 미국산 전기차로 간주하는 방안 역시 대안으로 포함할 방침이다.

보조금 지급 대상을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에서 조립된 전기차도 포함하도록 확대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정부는 포괄적 혜택이 적용되는 상업용 전기차의 범위를 확장하는 방안이 또 다른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IRA 규정상 상업용 전기차에는 북미산 및 배터리 요건에 상관없이 세제 혜택이 부여된다.

이에 따라 법인용 자동차의 범위에 기업 차원에서 구매해 개인이 사용하는 자동차는 물론 리스 차량 등을 포함해 혜택의 범위를 넓히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개인이 구매해 소유하더라도 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에 이용하는 경우 역시 상업용 차량으로 보고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도 포함될 전망이다.

미국 또는 미국과 FTA를 맺은 국가에서 채굴 또는 가공된 광물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한 배터리에만 전기차 세액 공제를 지원하는 조항과 관련해서도 요건 완화를 요청할 방침이다.

광물 요건과 관련해서는 미국산 등 요건에 포함되는 광물의 비중을 높이거나, 미국과 FTA를 체결하지 않았더라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등을 맺은 나라를 포함해 한국 배터리 기업들의 주된 공급원인 인도네시아와 인도 등까지 목록에 올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친환경 제조업체 세액공제 항목과 관련해서는 법적 계약을 완료하고 설비 건축에 들어간 경우 등으로 시점을 앞당겨 미국에 투자 중인 한국 기업들이 최대한 세제 혜택을 보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별도로 현대차를 비롯한 개별 기업 역시 4일까지 별도의 의견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한 관계자는 "전기차의 경우 정부와 현대차의 입장에서 큰 차이가 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이번은 재무부의 의견 수렴 절차일 뿐 아직 미국 정부에서 구체적으로 이와 관련해 긍정적 입장을 보인 바는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