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주민 의견수렴 민관협의체 구성

송고시간2022-11-03 17:32

beta

경남도는 정부가 추진하는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 추진과 관련해 취수지역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환경부에 건의해 협의체 구성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구성된 협의체 명칭은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 지역 소통을 위한 민관협의체'다.

경남도 관계자는 "민관협의체를 통해 취수지역 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실질적 피해 대책을 마련하고 주민동의 절차를 밟도록 환경부와 취수지역 주민들과 지속해서 소통할 계획"이라며 "도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취수지역은 물론, 수혜지역 의견도 적극 전달해 민관협의체에서 충분히 논의하고 조율될 수 있도록 중간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경부·경남도·합천군·창녕군·부산시 공무원과 주민 대표 등 참여

주민 의견 수렴 차원, 환경단체는 제외…11월 중 1차 회의 열기로

경남도청
경남도청

[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정부가 추진하는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 추진과 관련해 취수지역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환경부에 건의해 협의체 구성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경남도는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역주민 의견수렴을 위한 정부 주도 민관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며 지난 8월 환경부와 경남도, 관련 시·군, 수자원공사, 주민 대표, 지방의회 등 사업추진 관계자가 모두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을 건의한 바 있다.

이번에 구성된 협의체 명칭은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 지역 소통을 위한 민관협의체'다.

위원으로 경남도·합천군·창녕군 공무원과 의회, 주민 대표, 환경부와 부산시 공무원 등 정회원 기준 15명 정도가 참여한다.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협의체여서 환경단체는 포함하지 않았다.

협의체에 거창군을 포함해달라는 요청과 관련해 환경부는 위원 자격은 아니지만, 회의에 참석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했다.

협의체 운영 과정에서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이 거창군에 영향이 있다고 인정되면 거창군 공무원, 의회, 주민 대표 등을 협의체 위원으로 포함하도록 했다.

협의체는 분기별 1회 이상 정기회를 개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필요하면 임시회를 열 계획이다.

이달 안에 1차 정기회의를 개최할 방침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민관협의체를 통해 취수지역 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실질적 피해 대책을 마련하고 주민동의 절차를 밟도록 환경부와 취수지역 주민들과 지속해서 소통할 계획"이라며 "도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취수지역은 물론, 수혜지역 의견도 적극 전달해 민관협의체에서 충분히 논의하고 조율될 수 있도록 중간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지난해 6월 합천 황강 복류수(45만t), 창녕강변여과수(45만t)를 개발해 경남(48만t 우선 배분)·부산지역(42만t)에 공급하는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을 지역 주민 동의 후 추진하는 조건부로 의결했다.

이어 1년 뒤인 지난 6월 30일 이러한 관리방안을 담은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정부 사업으로 확정됐다.

그러나 합천과 창녕 등 취수지역에서는 지역 주민 동의와 소통 절차를 이행하지 않고 예비타당성조사를 했다고 반발했고, 경남도의회는 지난 7월 '주민동의 없는 취수원 다변화 사업 반대 대정부 건의안'을 의결하는 등 논란이 이어지자 경남도는 지역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건의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