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K!제보] 30명 구한 3명의 영웅 찾았다…경기도 근무 미군들

송고시간2022-11-03 15:30

beta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30명가량의 생명을 구하고 홀연히 사라졌던 사람들은 주한 미군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충청북도 청주시에 사는 20대 A씨는 3일 자신의 이태원 참사 탈출 이야기가 미담 사례로 크게 보도된 후 그를 구해준 은인들을 찾았다고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그들은 경기도 동두천시 캠프 케이시에 근무하는 자밀 테일러(40), 제롬 오거스타(34), 데인 비타스(32) 등 3명의 미군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군 3명 AFP 통신과 인터뷰서 구조활동 밝혀

"미군 구조 없었으면 인명 피해 훨씬 컸을 것"

청주 20대 "은인들 만나 감사 인사 전하고 싶어"

이태원 압사 참사 합동분향소 찾은 로이드 브라운 용산기지사령관
이태원 압사 참사 합동분향소 찾은 로이드 브라운 용산기지사령관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로이드 브라운 주한미군 용산기지사령관이 3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광장에 설치된 이태원 압사 참사 합동분향소에서 헌화하고 있다. 2022.10.31 [공동취재]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30명가량의 생명을 구하고 홀연히 사라졌던 사람들은 주한 미군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충청북도 청주시에 사는 20대 A씨는 3일 자신의 이태원 참사 탈출 이야기가 미담 사례로 크게 보도된 후 그를 구해준 은인들을 찾았다고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그들은 경기도 동두천시 캠프 케이시에 근무하는 자밀 테일러(40), 제롬 오거스타(34), 데인 비타스(32) 등 3명의 미군이었다.

A씨는 이들을 직접 만나지 못했지만, 이들이 지난 30일 AFP 통신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보고 은인임을 확신했다. 앞서 A씨 사정을 잘 아는 지인이 이런 AFP 보도를 먼저 본 후 A씨에게 알려주었다.

그는 지난 29일 친구들과 핼러윈 축제를 즐기기 위해 이태원을 찾았다가 해밀톤호텔 옆 좁을 골목의 인파 속에서 넘어져 15분가량 깔렸으나 건장한 흑인 남성이 키 182cm, 몸무게 96kg인 자신을 밭에서 무 뽑듯이 인파 속에서 구조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3명의 미군이 인터뷰에서 밝힌 이태원 참사 상황과 구조 활동 등이 내가 경험한 일들과 똑같이 일치한다. 내가 찾고 있는 사람들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테일러 등 3명은 인터뷰에서 지난 주말 비번을 맞아 핼러윈 축제를 보기 위해 이태원을 찾았다가 참사 위기에 놓였으나 간신히 골목 옆 난간으로 피신한 후 깔린 사람들을 보고 구조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사람들이 서로 밀치고 밀리는 과정에서 넘어졌고 비명이 나오며 공황 상태가 연출돼 상황이 계속 악화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하면서 119 구급대가 도착해 본격적인 구조활동이 이뤄질 때까지 깔린 사람들을 인파 속에서 꺼내 근처 클럽으로 대피시켰다고 말했다.

비타스는 "우리는 밤새 깔린 사람들을 구조했다"고 말했으며 오거스타는 "우리는 덩치가 큰 덕에 빠져나왔지만 바로 상황이 악화하며 재앙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들 트리오는 자신들은 운이 좋아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A씨는 "우리가 갇혔던 곳은 골목의 중간 위치여서 구급대가 제일 늦게 접근한 곳이고 구조가 늦어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미군들이 그곳에서 적극적으로 구조활동에 나선 덕에 인명피해가 줄었다. 포기할 수 있는 상황에서 도움을 준 그들을 꼭 만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태원 참사로 부상한 A씨 다리 사진
이태원 참사로 부상한 A씨 다리 사진

A씨는 왼쪽 다리에 전치 3주의 진단을 받고 깁스를 했다.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aeho@yna.co.kr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