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리인상 중단 시기상조" 파월 의장 발언에 아시아증시 약세

송고시간2022-11-03 12:24

beta

미국 최종 기준금리 수준이 당초 예상보다 높아질 것이며 금리 인상 중단은 시기상조라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발언에 3일 아시아 증시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아시아 증시는 미국 연준이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 뒤 이어진 파월 연준 의장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발언의 영향으로 일제히 약세를 보인 것으로 보인다.

파월 의장은 2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최종금리 수준은 지난번 예상한 것보다 높아질 것"이라며 "금리 인상 중단에 대해 생각하거나 언급하는 것은 매우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스피ㆍ코스닥 하락, 원/달러 환율은 상승 개장
코스피ㆍ코스닥 하락, 원/달러 환율은 상승 개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 등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39.42포인트(1.69%) 내린 2,297.45에, 코스닥은 11.95포인트(1.71%) 내린 685.42에 개장했다. 2022.11.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미국 최종 기준금리 수준이 당초 예상보다 높아질 것이며 금리 인상 중단은 시기상조라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발언에 3일 아시아 증시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한국 코스피는 전장보다 1.69% 하락한 2,297.45에 개장해 2,300대 아래로 떨어졌다. 이후 소폭 회복해 오전 11시 38분 현재 0.51% 내린 2,325.02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홍콩 항셍지수는 2.02% 급락했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05% 내렸다.

일본 증시는 이날 '문화의 날'로 휴장이다.

아시아 증시는 미국 연준이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 뒤 이어진 파월 연준 의장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발언의 영향으로 일제히 약세를 보인 것으로 보인다.

파월 의장은 2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최종금리 수준은 지난번 예상한 것보다 높아질 것"이라며 "금리 인상 중단에 대해 생각하거나 언급하는 것은 매우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이 발언으로 뉴욕증시는 상승세에서 곧바로 하락 반전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5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50%, 나스닥 지수는 3.36% 각각 급락 마감했다.

아시아 각국 통화가치도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7.9원 오른 달러당 1,425.3원에 출발해 같은 시간 현재 1,421.19원에 거래되고 있다.

엔/달러 환율도 0.46엔 오른 달러당 147.32엔을 기록하고 있다.

중국 역내 위안/달러 환율도 전장보다 0.121위안 오른 7.3021위안, 역외 위안/달러 환율은 0.211위안 오른 7.3192위안이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