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장거리탄도미사일 1천920㎞ 솟구쳐 마하 15 속도로 비행

송고시간2022-11-03 11:18

beta

북한이 3일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최고 고도 약 1천920㎞까지 솟구쳐 최고 속도 약 마하 15(음속 15배)로 약 76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이 오전 7시 40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제원은 이렇게 포착됐다.

8시 39분께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은 비행거리 약 330㎞, 고도 약 70㎞, 속도 약 마하 5로 탐지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북한이 3일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최고 고도 약 1천920㎞까지 솟구쳐 최고 속도 약 마하 15(음속 15배)로 약 76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이 오전 7시 40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제원은 이렇게 포착됐다.

8시 39분께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은 비행거리 약 330㎞, 고도 약 70㎞, 속도 약 마하 5로 탐지됐다.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김승겸 합참의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폴 러캐머라 연합사령관과 한미 간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확인했다.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9XqxPHJ6H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