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경찰청장, '이태원 참사' 1시간59분 뒤 첫 보고받아

송고시간2022-11-02 19:55

beta

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참사' 발생 1시간59분 뒤에야 처음으로 인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2일 윤 청장이 지난달 30일 오전 0시14분 경찰청 상황1담당관에게 참사 발생 사실을 최초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태원에서 압사 참사가 시작된 시점으로 파악되는 지난달 29일 오후 10시15분에서 1시간59분이 흐른 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태원 참사' 사과하는 윤희근 경찰청장
'이태원 참사' 사과하는 윤희근 경찰청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윤희근 경찰청장이 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입장을 표명을 표명하며 사과하고 있다. 2022.11.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참사' 발생 1시간59분 뒤에야 처음으로 인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2일 윤 청장이 지난달 30일 오전 0시14분 경찰청 상황1담당관에게 참사 발생 사실을 최초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태원에서 압사 참사가 시작된 시점으로 파악되는 지난달 29일 오후 10시15분에서 1시간59분이 흐른 뒤다.

윤 청장은 첫 보고를 받고 5분 뒤인 0시19분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전화해 기동대 등 가용경력 최대 동원과 질서 유지 등 신속 대응, 구급차 진출입로 확보 등을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서울청장은 윤 청장에게 전화를 받기 43분전 용산경찰서장과 통화해 참사 발생 사실을 알고 있었다.

hy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BbnAZk7J1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