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흥국생명, 신종자본증권 발행 잠정 연기

송고시간2022-11-01 17:53

beta

흥국생명이 5억 달러 규모의 달러화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잠정 연기했다.

흥국생명은 금융시장 환경 등을 고려해 지난달 31일 신종자본증권 발행 취소 결의를 통해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고 1일 공시했다.

전 세계 채권시장에서 국내 기업들이 발행하는 채권에 대한 수요는 비교적 견조했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정책과 금리 인상이 장기화할 것이란 예상 속에 국내 기업들도 발행에 차질을 빚기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흥국생명 본사
흥국생명 본사

[흥국생명 제공]2015년 흥국생명 본사 전경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흥국생명이 5억 달러 규모의 달러화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잠정 연기했다.

흥국생명은 금융시장 환경 등을 고려해 지난달 31일 신종자본증권 발행 취소 결의를 통해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고 1일 공시했다.

앞서 흥국생명은 2017년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면서 오는 9일 콜옵션을 행사하기로 했다. 이에 지난 9월 7일 5억 달러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결의하고 지난달 말 수요예측을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전 세계 채권시장에서 국내 기업들이 발행하는 채권에 대한 수요는 비교적 견조했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정책과 금리 인상이 장기화할 것이란 예상 속에 국내 기업들도 발행에 차질을 빚기 시작했다.

신종자본증권의 경우 선순위채보다 시장 상황에 대한 민감도가 더 높아 흥국생명으로서는 시장 내 변동성이 확대됐을 때 발행에 나서는 것은 불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흥국생명은 발행 시장 환경 등을 고려해 발행을 재추진할 때 이사회 신규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장에선 내년 3월께 발행을 다시 추진할 것으로 관측됐다.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