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짜뉴스, 혐오표현 못 견뎌"…머스크의 트위터 떠나는 셀럽들

송고시간2022-11-01 10:51

"트위터, '표현의 자유' 명목으로 혐오표현 퍼트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트위터 인수를 완료한 일론 머스크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트위터 인수를 완료한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이후 미국 연예계 유명인사들이 잇따라 트위터 사용 중단을 선언하고 있다고 NBC 뉴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표현의 자유 신봉자'를 자처하는 머스크로 인해 트위터에 혐오 발언이나 가짜 뉴스가 넘칠지 모른다는 게 이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미국 TV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를 제작한 유명 방송작가 겸 프로듀서 숀다 라임스(52)는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계약을 완료한 지 이틀 만에 트위터를 떠났다.

약 20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라임스는 지난달 30일 "머스크가 무엇을 계획하고 있든, 거기에 휘말리지 않겠다. 안녕"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머스크가 무엇을 계획하고 있든, 거기에 휘말리지 않을 것. 안녕"
"머스크가 무엇을 계획하고 있든, 거기에 휘말리지 않을 것. 안녕"

[숀다 라임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러브 송'(Love Song)으로 잘 알려진 미국의 싱어송라이터이자 그래미상 수상자인 세라 버렐리스(43)도 지난달 30일 "그동안 재미있었어, 트위터. 다른 소셜미디어(SNS) 플랫폼에서 보자. 트위터는 이제 사용하지 않아"라는 글을 남겼다.

바렐리스는 트위터에 약 30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R&B 가수이자 그래미상 수상자인 팝스타 토니 브랙스턴(54)은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후 트위터에 혐오 표현이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0만 팔로워를 보유한 브랙스턴은 지난달 29일 "나는 머스크의 인수 이후 이 플랫폼에서 목격한 '자유 발언'에 섬뜩함을 느낀다"며 "표현의 자유라는 허울을 쓰고 자행되는 혐오 표현은 용납할 수 없다"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가 나와 내 아들, 그리고 다른 유색인종에게 더는 안전한 공간이 아니기 때문에 트위터를 멀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내 '자유로운 발언'에 섬뜩함을 느낀다"
"트위터 내 '자유로운 발언'에 섬뜩함을 느낀다"

[토니 브랙스턴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전 프로레슬링 선수이자 배우인 믹 폴리(57)도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트위터 주인이 바뀐 만큼 트위터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팔로워를 향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중간선거 투표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며 "우리 민주주의가 위태로운 상황이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만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그린 에릭 라슨(60)은 일찌감치 '트위터 보이콧'을 예고한 바 있다.

라슨은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시도가 알려진 4월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하는 날은 내가 트위터는 떠나는 날"이라는 게시물을 트위터에 올렸다.

NBC는 라슨의 계정이 지난달 31일 비활성화됐다고 전했다.

1989년부터 영화 '엑설런트 어드벤처'에서 주인공 '빌'을 연기했던 배우 겸 제작자 알렉스 윈터(57)도 트위터 사용을 중단하고 인스타그램으로 옮겼다.

그는 NBC에 보낸 이메일에서 "머스크의 인수로 트위터는 혐오 발언, 특정인을 겨냥한 공격, 허위 정보 확산에 더 취약해졌다"면서 "트위터가 합리적인 경영진에 의해 운영되는 상장 기업으로 돌아간다면 트위터를 떠난 많은 사용자가 되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로고
트위터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머스크는 이전부터 트위터의 콘텐츠 통제를 비판하면서 계정 정지나 게시물 삭제에 신중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5월에는 의사당 난입 사태 당시 폭력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영구 정지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복구하겠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유럽연합(EU) 규제 당국은 머스크가 손에 쥔 트위터에서 극단주의와 폭력성 발언이 횡행할 것을 우려, 불법 콘텐츠에 벌금을 부과하는 디지털 서비스법을 준수할 것을 이미 경고한 상태다.

hanj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