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태원 참사] "내 가족이었을 수도"…CPR 교육 관심↑

송고시간2022-11-01 06:13

beta

이태원 참사 희생자에 대한 안타까움과 함께 사고 현장에 주저 없이 뛰어들어 심폐소생술(CPR)로 생명을 구한 시민들이 화제를 모으면서 CPR 교육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직장인 배모(32)씨는 1일 연합뉴스에 "현장에 CPR 방법을 아는 사람이 많았다면 사망자가 줄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고 이후 CPR 방법을 제대로 배우기로 했다"고 말했다.

핼러윈을 앞둔 지난달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 참사 현장에서는 심정지 상태에 빠진 환자 수십 명이 도로 위에서 CPR 조치를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놀러갔다가 밤새 심폐소생술…AED·CPR은 알아두자"

심폐소생술 체험해보는 대전 문지중 학생
심폐소생술 체험해보는 대전 문지중 학생

(대전=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1일 오후 대전 119시민체험센터 생활응급체험장에서 대전 문지중학교 학생들이 심폐소생술을 체험하고 있다. 2022.11.1 swa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저기 내 동생이 쓰러져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미칠 것 같았어요. 최소한의 (응급) 조치는 알아둬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에 대한 안타까움과 함께 사고 현장에 주저 없이 뛰어들어 심폐소생술(CPR)로 생명을 구한 시민들이 화제를 모으면서 CPR 교육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직장인 배모(32)씨는 1일 연합뉴스에 "현장에 CPR 방법을 아는 사람이 많았다면 사망자가 줄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고 이후 CPR 방법을 제대로 배우기로 했다"고 말했다.

20대 직장인 이모 씨도 "(CPR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귀찮고 딱히 배울 기회가 없어 그냥 살아왔다"며 "비록 현장에는 없었지만 배웠더라면 누군가를 살릴 수 있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환자에게 심폐소생술(CPR)하는 시민들
환자에게 심폐소생술(CPR)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이해 인파가 몰리면서 사고가 발생, 시민들이 119 구조대원들과 함께 환자들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는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핼러윈을 앞둔 지난달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 참사 현장에서는 심정지 상태에 빠진 환자 수십 명이 도로 위에서 CPR 조치를 받았다.

다급한 상황 속 한달음에 달려와 한 명이라도 더 살려보려고 안간힘을 쓴 시민들 사연도 SNS를 중심으로 전해졌다.

서울의 한 대학 커뮤니티에는 의대생과 간호대생이 이태원에 놀러갔다가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밤새 CPR을 하고 왔다는 글을 올렸다.

참사 후 시간이 지나면서 SNS에는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과 CPR은 알아두는 게 좋다'며 CPR 시행 순서와 방법을 알려주는 게시물이 속속 공유되고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저는 이번에 신청했습니다. 잘 배우고 오겠습니다"라며 CPR 교육 신청 링크를 공유했다.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도 교육 신청 인증샷을 올리며 "관심 있는 분들은 꼭 찾아보기 바란다"는 글과 함께 CPR 강습이 가능한 장소와 가격 등을 안내했다.

CPR 교육 방법 공유하는 트위터 게시물
CPR 교육 방법 공유하는 트위터 게시물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실제로 CPR 등 응급처치 강습을 진행하거나 연계하는 기관에 시민 문의가 늘었다.

응급처치를 강습하는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이태원 압사 사고 이후 본사와 수도권 지사에 교육 문의가 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대한심폐소생협회 관계자는 "이태원 참사 이후인 전날 홈페이지 접속량이 평소보다 4배로 늘었다"고 전했다.

초·중·고등학교 학생은 학교보건법에 따라 CPR을 포함한 응급처치 교육을 의무적으로 받는다. 그러나 실제 응급처치 방법을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경우는 적어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한심폐소생협회는 "심장마비를 목격한 사람이 즉시 CPR을 시행하면 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심장마비 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확률이 3배 이상 높아진다"며 CPR 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alread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2fRxy7-h_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