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남구·광산구의원 의정비, 여론조사 반영해 인상(종합)

송고시간2022-10-28 17:57

beta

광주 남구의원과 광산구의원의 내년 의정비 인상 폭이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결정됐다.

남구는 28일 의정비심의위원회를 열어 내년 구의원 월정수당을 공무원 보수인상률(1.4%)만큼 올리기로 했다.

남구는 당초 심의위에서 월정수당 10% 인상을 잠정결정했으나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결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구 10% 인상안 1.4%로 깎고…광산구 다수의견 2.5% 올리기로

지방의회
지방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차지욱 기자 = 광주 남구의원과 광산구의원의 내년 의정비 인상 폭이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결정됐다.

남구는 28일 의정비심의위원회를 열어 내년 구의원 월정수당을 공무원 보수인상률(1.4%)만큼 올리기로 했다.

월정수당 인상안을 반영한 의정비를 연봉으로 환산하면 올해보다 39만원 많은 4천166만원이다.

남구는 당초 심의위에서 월정수당 10% 인상을 잠정결정했으나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결정했다.

여론조사 결과 10% 인상에 대해 61%가 다소 높다고 답했고, 이 중 86%가 공무원 보수인상률 수준에서 결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지방의원 의정비는 직무 활동 대가인 월정수당, 자료 수집·연구와 이를 위한 보조 활동에 쓰이는 의정 활동비로 구성된다.

의정 활동비는 법적으로 금액이 정해져 있어 1.4% 인상률은 월정수당에만 적용된다.

올해 기준 남구의원은 매년 월정수당 2천846만원과 의정 활동비 1천320만원을 받는다.

광산구도 이날 의정비심의위원회를 열어 내년 의정비 인상 폭을 월정수당 2.5% 상승으로 의결했다.

최소 동결하거나 최대 20%까지 인상하는 방안을 두고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의견 수렴해 이같이 정했다.

응답자들은 구간대로 나눠 선택할 수 있는 인상안을 두고 0∼2.5% 항목에 가장 많은 찬성표를 던졌다.

올해 광산구의원은 연간 월정수당 2천935만원, 의정 활동비 1천320만원 등 총 4천255만원을 받고 있다.

내년에는 월정수당만 73만원 오르는 4천328만원을 받는다.

hs@yna.co.kr

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