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핵무기 안쓴다는 푸틴에 "그 얘기 왜 자꾸"…바이든 의구심

송고시간2022-10-28 10:47

bet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핵무기를 쓸 생각이 없다고 밝히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히려 강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미 언론 뉴스네이션과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자신은 전쟁에서 핵무기를 사용할 계획이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해 "그가 정말 그런 의도가 없다면 왜 그런 얘기를 계속 하느냐"라고 반문하며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은 왜 전술핵 사용 능력에 관해 얘기하느냐. 그가 이 문제에 대해 접근하는 방식은 매우 위험하다. 지금의 상황을 끝내고 싶다면 우크라이나에서 나가면 된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존 커비 "러, 더티밤 쓸 가능성 있어…필연적인 징후는 '아직'"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핵무기를 쓸 생각이 없다고 밝히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히려 강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미 언론 뉴스네이션과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자신은 전쟁에서 핵무기를 사용할 계획이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해 "그가 정말 그런 의도가 없다면 왜 그런 얘기를 계속 하느냐"라고 반문하며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CG)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CG)

[연합뉴스TV 제공]

바이든 대통령의 인터뷰 수시간 전 푸틴 대통령은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러시아 전문가 모임인 '발다이 클럽' 회의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핵무기를 쓸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전쟁 직후부터 자국의 핵무기를 과시하면서 핵전쟁과 3차 세계 대전 가능성 등을 꾸준히 거론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은 왜 전술핵 사용 능력에 관해 얘기하느냐. 그가 이 문제에 대해 접근하는 방식은 매우 위험하다. 지금의 상황을 끝내고 싶다면 우크라이나에서 나가면 된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으면서도 러시아가 어떤 형태로든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재앙적인 결과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해 왔다.

러시아는 최근에는 우크라이나가 재래식 폭탄에 방사성 물질을 결합한 무기인 '더티밤'(dirty bomb)을 쓰려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러시아가 먼저 핵무기를 쓰려고 우크라이나가 더티밤을 터트리려 한다는 거짓 주장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CNN과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더티밤을 쓰고 우크라이나에 뒤집어씌우려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그들이 했거나 하고자 하는 것이 있으면 다른 편을 자주 비난해 왔다"라며 "그래서 최근의 더티밤 주장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아직 러시아가 더티밤 등을 포함한 핵무기를 사용할 징후는 없다고 밝히고 있으며, 커비 조정관도 "아직은 그와 관련한 필연적인 징후를 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JzyK9MAHt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