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유가에 계속 웃는 석유 메이저 셸…3분기 13조4천억 원 수익

송고시간2022-10-27 23:33

지난해 3분기 수익의 2배 넘어…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

석유메이저 셸
석유메이저 셸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글로벌 석유 메이저인 셸이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기록적인 수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7일(현지시간) 셸이 올해 3분기에 94억5천만 달러(약 13조4천억 원)의 이익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기록한 41억 달러(약 5조8천억 원)의 두 배를 넘는 액수로 셸 창사 이래 두 번째로 큰 수익 규모다.

셸이 기록한 최대 수익은 올해 2분기의 115억 달러(약 16조3천억 원)다. 셸 입장에선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역대급 호조가 이어지는 셈이다.

셸의 기록적인 수익은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 때문이다.

2분기 평균 배럴당 원유 가격은 100달러를 넘어섰고, 3분기에는 다소 진정됐지만, 평균 93달러라는 높은 수치를 유지했다. 또한 천연가스의 가격은 3분기에 오히려 상승했다.

셸은 수익 급증에 따라 배당을 15% 늘리고 40억 달러(약 5조7천억 원)에 달하는 자사주를 매입하는 등 주주 환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올해 셸이 밝힌 주주 환원 규모는 185억 달러(약 26조3천억 원)에 달한다.

한편 셸 경영진은 에너지값 급등으로 혜택을 본 석유·가스업체에 '횡재세'를 물리겠다는 각국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벤 판뵈르던 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급등한 에너지 가격을 부담할 수 없는 저소득층에 대한 각국 정부의 지원 프로그램을 언급하면서 "에너지 업계에 대한 정부의 증세를 수용하고,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