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EA "우크라 전쟁, 청정에너지 전환촉진…2025년 탄소배출 정점"

송고시간2022-10-27 16:02

beta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가 늘어 글로벌 탄소 배출이 2025년 정점을 찍고 이후부터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는 27일 '연간 세계 에너지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촉발된 에너지 위기는 좀 더 지속 가능하고 안전한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서두르게 하는 심대하고 장기적인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IEA에 따르면 연간 글로벌 탄소 배출은 2025년 370억 톤(t)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천천히 감소해 2050년에는 320억톤(t)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구기온 1.5도 상승 목표 달성하려면 클린 에너지 투자 2배 수준으로 올라야"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가 늘어 글로벌 탄소 배출이 2025년 정점을 찍고 이후부터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7일 '연간 세계 에너지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촉발된 에너지 위기는 좀 더 지속 가능하고 안전한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서두르게 하는 심대하고 장기적인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재생 에너지원 설비
신재생 에너지원 설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IEA에 따르면 연간 글로벌 탄소 배출은 2025년 370억 톤(t)으로 정점을 찍고 이후 천천히 감소해 2050년에는 320억톤(t)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전쟁 때문에 에너지난에 처한 독일 등 일부 국가들이 석탄 연료로 회귀하고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도 줄일 수밖에 없어 탄소 배출 절감이 어렵게 될 것이라는 일각의 전망과는 대치되는 내용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상승이 오히려 세계 각국의 신재생 에너지 투자를 촉진해 화석 연료 퇴출을 앞당길 수 있게 됐다는 게 IEA의 설명이다.

IEA는 최근 에너지 가격 급등에 대응한 각국 정부의 조치나 발표 등을 검토한 결과, 글로벌 청정에너지 투자는 2030년까지 현 수준에서 50% 이상 증가한 2조달러(2천834조8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IEA는 작년만 해도 탄소 배출의 정점이 언제가 될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단, IEA가 계산한 클린 에너지 투자에는 원자력도 포함된다.

IEA는 앞으로 대부분의 화석 연료에 대한 수요는 정점을 찍고 내려가거나 횡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구 온난화와 북극곰 (PG)
지구 온난화와 북극곰 (PG)

[양온하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최근 일부 석탄 수요가 높아지고 있기는 하지만, 이에 대한 수요는 신재생 에너지가 늘어남에 따라 앞으로 수년 내에 떨어질 것이라고 IEA는 내다봤다.

천연가스의 경우 앞선 전망에선 꾸준히 수요가 오를 것으로 예측됐으나 이번에는 2030년까지 최고점을 찍은 뒤 일정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원유의 경우 전기차 확산 등의 영향으로 수요가 2030년 중반부터는 더 오르지 않게 되고, 이후부턴 꾸준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렇게 되면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 화석 연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80%에서 2050년 60%까지 떨어지게 된다고 IEA는 설명했다.

페이스 비롤 IEA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전 세계 에너지 시장과 정책에 변화를 가져왔다"라며 "이는 당분간 유지되는 트렌드가 아닌 수십 년에 걸쳐 일어날 변화"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렇게 탄소 배출이 2025년 정점을 찍는다고 해도 이번 세기말까지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에 비해 2.5도 상승하는 것을 막지 못하고, 이는 심각한 기후 변화를 촉발할 수 있다고 IEA는 경고했다.

IEA는 파리기후협약에서 제시된 대로 지구 기온 상승을 1.5도로 막으려면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 제로를 달성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를 위해선 2030년까지 연간 글로벌 청정에너지 투자액은 4조달러(5천674조원)로 올라야 한다. 이는 현재 투자 전망치 2조달러의 2배 수준이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