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준 금리인상 앞두고 美의원 "고용 우려"…속도조절 요구

송고시간2022-10-27 13:06

beta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강도 높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경기후퇴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미국 정치권에서 나왔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셰러드 브라운 미국 상원의원(민주·오하이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기준금리 인상이 고용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 하는 파월 미 연준 의장
기자회견 하는 파월 미 연준 의장

[워싱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강도 높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경기후퇴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미국 정치권에서 나왔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셰러드 브라운 미국 상원의원(민주·오하이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기준금리 인상이 고용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서한을 통해 "인플레이션과 싸우는 것이 의장님의 일이지만 동시에 완전 고용 보장도 의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낮추기 위한 과도한 통화 긴축이 견고한 노동 시장에 미치는 단기적 영향을 피해야 한다"며 "잠재적 일자리 감소는 서민들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적었다.

현재 시장에서는 연준이 다음 달 1∼2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브라운 의원은 서한에서 파월 의장에게 금리 인상을 늦추거나 중단하라고 직접적으로 요구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그는 세계 각국 중앙은행들이 동시에 통화긴축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점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을 고려해 "지속적인 주의"를 촉구했다.

파월 의장은 금리 인상에 따른 차입 비용 증가가 실업률의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을 인정하면서도 연준의 물가 상승 목표치인 연 2%의 3배 이상인 물가 상승률을 안정시키는 것이 노동 시장 안정성을 보장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브라운 의원의 서한이 연준의 금리 인상 폭 등에 영향을 미칠 것 같지는 않다고 외신은 예상했다. 다만 12월 이후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대한 논의는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크 잔디 무디스 애널리틱스 이코노미스트는 "파월 의장은 연준이 완전 고용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조건은 낮고 안정적인 물가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그는 이에 대한 자신의 주장을 고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브라운 의원의 서한은 다음 달 7일 치러지는 중간선거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브라운 의원 외에도 다른 정치인들이 연준의 금리 인상 움직임을 비판했다.

엘리자베스 워런(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파월을 위험하다고 비판하며 금리 인상이 고용에 미칠 영향을 경고했다. 로 카나(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원도 연준의 정책이 물가 상승률을 높이는 등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퀸시 크로스비 LPL파이낸셜 최고주식전략가는 "파월 의장은 정치인들이 의석을 잃는 것을 두려워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지금은 파월이 그 어느 당이든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