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귀해진 계절근로자…농촌 지자체 확보 경쟁 치열

송고시간2022-10-27 08:03

beta
세 줄 요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귀하신 몸'이 된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한 명이라도 더 데려오기 위한 농촌 지방자치단체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일손부족에 아우성치는 농가들의 성화를 보다 못해 시장·군수가 직접 인력 파견국을 찾아 근로자 도입을 약속받는가 하면, 농협과 손잡고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을 구상하는 등 다양한 방안이 동원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숙소·안정적 근무 보장" 시장·군수 파견국 찾아 구인 외교

'공공형' 모델도 인기, 최장 5개월인 체류기간 연장 목소리도

(전국종합=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귀하신 몸'이 된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한 명이라도 더 데려오기 위한 농촌 지방자치단체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일손부족에 아우성치는 농가들의 성화를 보다 못해 시장·군수가 직접 인력 파견국을 찾아 근로자 지원을 약속받는가 하면, 농협과 손잡고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을 구상하는 등 다양한 방안이 동원된다.

[괴산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괴산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에서는 이달 괴산·보은·영동 군수가 외국인 일손 확보를 위해 줄줄이 필리핀을 찾았다.

송인헌 괴산군수는 지난 25일 까비테주 제너럴 마리아노 알바레즈(GMA)시에서 계절근로자 교류 협약을 했다. GMA시가 근로자 선발과 교육을 맡고, 괴산군은 이들이 머물 숙소와 안정적인 근무환경 제공을 약속한 행사다. 이 협약에 따라 GMA시 근로자 280명이 내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괴산에 들어온다.

최재형 보은군수도 같은 날 자매도시인 앙헬레스시를 방문, 협약했다.

이 협약에 따라 앙헬레스시는 내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보은군이 요청하는 계절근로자를 보내주기로 약속했다.

최 군수는 뒤이어 인접한 마갈랑시로 이동해 계절근로자 추가 확보에 나선 상태다.

정영철 영동군수는 25∼31일 자매도시인 두마게티시에 머물면서 올해 39명이던 계절근로자를 대폭 늘리는 방안을 협의한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필리핀 근로자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필리핀 근로자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성환 충남 당진시장 역시 지난 14일 몽골을 방문해 셀렝그·헨티·바양걸·우부르항가이 4개 지자체와 계절근로자 지원·운용 방안 등을 협약했다.

이들 지자체가 근로자 선발과 교육을 맡고, 당진시는 이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면서 농어업 기술을 전수하는 내용이 담겼다.

충남 태안군은 지난 13일 키르기스스탄 대사와 계절근로자 운용 협약을 통해 내년부터 이 지역 근로자를 공급받는다는 계획이다.

겨울딸기 농사를 많이 짓은 전북 완주군은 당장 코앞에 닥친 영농현장 일손이 필요하다.

완주군은 조만간 베트남 북부 박린성과 협약해 오는 12월과 내년 1월 사이 현지 근로자 공급을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 경북 안동시도 지난 26일 라오스로 직원들을 내보내 계절근로자 운용방안을 협의 중이고, 전남 해남군은 다음 달 8일 부군수가 필리핀 카비테주로 떠난다.

인력 활용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일부 지자체는 농가 단위로 이뤄지던 계절근로자를 '공공형'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농협이 외국인 근로자와 계약한 뒤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그때그때 공급하는 시스템인데, 3∼5개월씩 장기 고용 부담을 줄이고 영세농가 지원 등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농가에서 일하는 외국인 계절근로자들
농가에서 일하는 외국인 계절근로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은 올해 전북 무주·임실·진안군, 충남 아산시·부여군이 시범실시해 그 효과를 톡톡히 봤다. 무주군의 경우 55명의 계절근로자가 494곳의 농가를 지원했다.

농림부는 내년 이 사업에 참여할 지자체를 시·도별로 1∼2곳 선정할 계획인데, 농가 반응 만큼이나 지자체간 경쟁도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최장 5개월인 계절근로기간 연장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강원도는 최근 고용허가제로 들어온 외국인에 비해 계절근로자의 체류 기간이 너무 짧다며 법무부에 대책을 요구했다.

고용허가제의 경우 기본 3년에서 길게는 4년 10개월까지 일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장기 취업이 가능해 외국인 근로자가 영농현장을 기피하는 이유가 된다는 것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외국인은 돈벌이가 안 돼 계절근로를 하지 않으려 하고, 농가 입장에서도 적응할만하면 계절근로자를 떠나보내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며 "체류 기간 연장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선형 김소연 이해용 임채두 전승현 전창해 기자)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