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반등했지만 위험도 '낮음' 유지…재감염 비율 10% 밑으로

송고시간2022-10-26 11:21

beta

코로나19 유행이 9주 만에 반등했지만, 주간 위험도는 5주 연속으로 '낮음'을 유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6일 10월 셋째 주(16∼22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가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낮음'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간 위험도는 9월 셋째 주(18∼24일)부터 5주 연속으로 낮음을 유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간 확진자·위중증·사망자 모두 증가…감염재생산지수 9주만에 1 넘어

전문가 "본격 재유행 여부는 변이·국외 상황 더 지켜보고 판단"

재감염 비율 10.10%→9.48% 하락…이동량은 소폭 증가

코로나19 신규확진 4만명대 확진
코로나19 신규확진 4만명대 확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코로나19 유행이 9주 만에 반등했지만, 주간 위험도는 5주 연속으로 '낮음'을 유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6일 10월 셋째 주(16∼22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가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낮음'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간 위험도는 9월 셋째 주(18∼24일)부터 5주 연속으로 낮음을 유지하고 있다.

방대본은 병상가동률, 확진자 수 등 관련 지표 대부분이 소폭 증가했지만, 중환자 병상가동률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상황을 고려해 이같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주간 확진자 수는 17만2천236명으로, 전주(14만5천943명) 대비 18.0% 증가했다. 일평균 확진자 수는 전주 2만849명에서 2만4천605명으로 늘었다.

감염재생산지수(Rt)는 1.09로 9주 만에 1 이상으로 높아졌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수치화한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의미한다.

모든 연령대에서 일평균 확진자 발생률이 전주 대비 상승했다.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확진자 수는 3만6천995명에서 4만4천615명으로, 발생 비율은 25.3%에서 25.9%로 모두 올라갔다.

10월 셋째 주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199명으로 전주(175명)보다 13.7% 늘었다. 주간 사망자는 166명으로 전주(162명)보다 2.5% 증가했다.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18.1%로, 전주(15.8%)보다는 올랐지만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주간 신규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 사례 비율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자 비율은 9월 셋째 주 10.91%, 넷째 주 10.20%, 10월 첫째 주 10.10%, 둘째 주 9.48%로 점차 낮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0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 2천440만5천622명 중 재감염 추정 사례는 56만137명으로, 누적 구성비는 2.29%로 나타났다.

방대본은 전문가들의 분석 결과를 종합해 "지난 8주간 유행은 정점 구간을 지나 지속해서 감소세를 보였으나 지난주부터 확진자가 증가해 9주 만에 유행이 반등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다양한 세부 변이 등장, 국외 반등 상황 등을 고려해 유행세를 관찰하며 겨울 재유행 예측을 수행할 계획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7개 연구팀 중 4개 팀이 코로나19 유행 감소 속도가 둔화해 현재 반등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나 이번 반등이 본격적인 재유행으로 이어지는지에 대해서는 국내외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였다.

반등을 예측한 연구팀은 2주 후 일평균 2만8천명대, 또는 4주 후 일평균 3만9천명∼5만5천명대로 확진자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한 연구팀은 2주 후 하루 1만5천명∼1만7천명대나 4주 후 하루 1만5천명대로 확진자 규모가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동량 증가가 코로나19 유행 증가에 영향을 미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17∼23일 전국 휴대전화 이동량이 2억8천844건으로 2주 전인 3∼9일 이동량(2억8천548만건) 대비 1.0%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수도권 이동량은 1억5천155만건에서 1억5천722만건으로 3.7% 증가했고, 비수도권 이동량은 1억3천393만건에서 1억3천122만건으로 2.0% 줄었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같은 기간(2억6천955만건)과 비교하면 7.0% 증가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