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1천억대 사기 혐의' 빗썸 실소유주에 징역 8년 구형

송고시간2022-10-25 14:17

beta

검찰이 1천억원대 사기 혐의로 기소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의 실소유주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강규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모 전 빗썸홀딩스·코리아 이사회 의장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 재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이씨는 2018년 10월 김모 BK그룹 회장에게 빗썸 인수를 제안하면서 이른바 '빗썸 코인'(BXA)을 발행해 빗썸에 상장시키겠다고 속이고 계약금 명목으로 약 1천12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빗썸 실소유주 "법률 검토 거쳐 계약" 혐의 부인

빗썸
빗썸

[빗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검찰이 1천억원대 사기 혐의로 기소된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의 실소유주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강규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모 전 빗썸홀딩스·코리아 이사회 의장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 재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피해 금액이 매우 크고 특히 일반 코인 투자자들의 피해가 크다"면서 "피고인이 범행을 계속 부인하고 있으며 죄질이 불량해 중형이 선고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018년 10월 김모 BK그룹 회장에게 빗썸 인수를 제안하면서 이른바 '빗썸 코인'(BXA)을 발행해 빗썸에 상장시키겠다고 속이고 계약금 명목으로 약 1천12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의 말을 믿은 김씨는 BXA를 선판매해 얻은 대금을 빗썸 지분 매수자금으로 일부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BXA는 빗썸에 상장되지 않았고, 김씨의 빗썸 인수도 무산됐다.

BXA에 투자한 피해자들은 이씨와 함께 김씨도 고소했지만, 수사기관은 김씨 역시 이씨에게 속은 피해자로 보고 처벌하지 않았다.

이씨의 변호인은 "이 사건 구조는 전형적인 주식 매매 계약"이라면서 "90일간 협상이 진행됐고 피고인과 김씨 모두 전문가이며 협상 과정에서 모두 법무법인 변호사가 관여했다"고 강조했다.

변호인은 통상 절차대로 계약이 충실히 진행됐다면서 오히려 김씨가 투자 피해자들에 대한 형사 책임을 모면하려고 이씨를 고소했다고 주장했다.

이씨 역시 최후진술에서 "빗썸은 매각 당시 한국 1위 거래소였다"면서 "거대 로펌을 선임해 변호사가 만든 계약서를 토대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호소했다.

이어 "임직원을 힘들게 하고 사회적 누를 일으켜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면서 "회사 매각 당시 인수자인 김씨에게 문제가 될 약속을 하거나 속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선고 공판은 12월 20일 오후 열린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