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행약자 태우고 자율주행하는 로봇체어…DDP서 3주간 가동

송고시간2022-10-25 11:15

beta

서울디자인재단은 11월 11일까지 3주간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디자인랩 3층에서 '자율주행 스마트 로봇 체어'를 시험 가동한다고 25일 밝혔다.

DDP를 방문한 관람객은 스스로 주행하는 이 로봇 의자를 타고 편하게 DDP 전시를 둘러볼 수 있다.

자율주행 스마트 로봇 체어는 KT(통신·로봇 플랫폼)와 대동모빌리티(하드웨어), 코가로보틱스(자율주행 모듈·기술) 3사가 공동 개발한 첨단 기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디자인재단·KT 업무협약…11월 11일까지 전시관람객 대상 실증

자율주행 스마트 로봇 체어 이미지
자율주행 스마트 로봇 체어 이미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디자인재단은 11월 11일까지 3주간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디자인랩 3층에서 '자율주행 스마트 로봇 체어'를 시험 가동한다고 25일 밝혔다.

DDP를 방문한 관람객은 스스로 주행하는 이 로봇 의자를 타고 편하게 DDP 전시를 둘러볼 수 있다. 운영 시간은 평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다.

자율주행 스마트 로봇 체어는 KT(통신·로봇 플랫폼)와 대동모빌리티(하드웨어), 코가로보틱스(자율주행 모듈·기술) 3사가 공동 개발한 첨단 기기다.

스스로 움직이는 휠체어 형태의 탑승 로봇으로, 관람객을 싣고 전시 코스를 따라 자동으로 주행한다. 전시물 앞에서 스스로 방향을 전환하거나 멈출 수 있다.

미술관·박물관 등 전시 공간은 물론 공항, 병원, 호텔 등 다양한 장소에서 이동에 불편을 겪는 약자 등에게 새로운 이동 수단으로 쓰일 수 있다. 개발 업체 측은 이번 기술실증(PoC, Proof of Concept) 결과를 토대로 고도화 작업을 거칠 예정이다.

재단 측은 서울시 정책 기조인 '약자와의 동행'에 발맞춰 KT와 업무협력 협약을 맺고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로봇 체어가 구동되는 디자인랩 3층은 '유니버설(범용) 디자인'을 전시하는 공간이다. 유니버설 디자인은 무장애(배리어 프리) 디자인에서 시작된 분야로, 장애인·비장애인, 남녀노소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