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간다 수도 캄팔라서 에볼라 추가 확진 9명

송고시간2022-10-25 00:53

beta

동아프리카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확진자가 9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로이터, AP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건부장관을 인용해 보도했다.

제인 루스 아쳉 우간다 보건장관은 이날 트위터로 감염자 9명 중 7명은 앞서 에볼라로 사망한 남자의 가족이고, 나머지는 그 남자를 사설 클리닉에서 치료한 보건직 종사자와 그 아내라고 말했다.

지난 이틀 새 우간다에서 확진자는 14명이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20일 우간다 엔테베 병원에서 보호장구를 착용하는 의사들
지난 20일 우간다 엔테베 병원에서 보호장구를 착용하는 의사들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동아프리카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확진자가 9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로이터, AP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건부장관을 인용해 보도했다.

제인 루스 아쳉 우간다 보건장관은 이날 트위터로 감염자 9명 중 7명은 앞서 에볼라로 사망한 남자의 가족이고, 나머지는 그 남자를 사설 클리닉에서 치료한 보건직 종사자와 그 아내라고 말했다.

이로써 지난 이틀 새 우간다에서 확진자는 14명이 증가했다. 이들은 증상이 나타났을 때 모두 격리 조치됐다. 우간다에선 지난 9월 중부 농촌 지역에서 에볼라가 발병해 이달 앞서 캄팔라로 확산했다. 캄팔라는 인구 160만명이다.

우간다 보건부와 세계보건기구(WHO) 성명에 따르면 지금까지 9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최소 44명이다.

출혈열 등을 동반하는 에볼라는 약 절반의 치명률을 보인다. 환자의 체액 등으로 전파되는 만큼 접촉자 추적이 확산을 막는 실마리이다.

우간다에서 발병한 수단 아형 에볼라는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았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