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반부패 개혁 지속' 발표

송고시간2022-10-24 18:39

beta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대국민담화에서 "반부패 개혁 작업을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반부패 사법조사위원회 보고서의 권고사항에 대한 내각의 반응을 어제 의회에 제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레이먼드 존도 현 헌법재판소장이 이끈 사법조사위는 약 4년간에 걸쳐 제이콥 주마 전 대통령 재임(2009∼2018년) 기간 벌어진 국정농단을 조사해 올해 1∼6월 6부로 된 방대한 분량의 보고서를 라마포사 대통령에게 제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정농단사법조사위 보고서 권고 이행할 것"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대국민담화에서 "반부패 개혁 작업을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반부패 사법조사위원회 보고서의 권고사항에 대한 내각의 반응을 어제 의회에 제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레이먼드 존도 현 헌법재판소장이 이끈 사법조사위는 약 4년간에 걸쳐 제이콥 주마 전 대통령 재임(2009∼2018년) 기간 벌어진 국정농단을 조사해 올해 1∼6월 6부로 된 방대한 분량의 보고서를 라마포사 대통령에게 제출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보고서의 권고사항 350개 중 202개는 부패 관련 범죄 수사에 관한 것이라면서 검찰과 경찰이 혐의 연루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도난된 자금도 86억 랜드(약 6천775억원) 회수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정농단 당시 부패를 감추기 위해 검경과 국세청에 대한 기능 약화가 있었으나 이들 기관의 조직과 기능을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 권고대로 행정부와 의회에 대한 통합 반부패 기구 창설, 검찰 독립성 강화도 추진 중이라고 그는 소개했다.

그는 "조달계획에 관한 개혁 법안은 2023년 3월까지 의회에 제출될 것"이라면서 국정농단이 국유기업 이사회 조작을 통해 이뤄진 만큼 장관의 조달 부문에 대한 관여 금지도 제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정농단이 주마 전 대통령과 막역한 사이인 인도계 재벌 굽타 가문 형제들의 사기와 돈세탁으로 이뤄진 가운데 다국적 기업 등이 정부 계약 대가를 바라고 정치자금을 정당에 제공하는 것을 차단하는 법안도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지난해 7월 폭동 당시 사전 첩보 제공 등 제 기능을 하지 못한 정보기관 개혁과 관리·감독 강화도 그는 약속했다.

그는 아울러 내부고발자들이 기관 내부의 부패를 밝히는 데 크게 공헌했다고 평가하면서 이들에 대한 보호 방안을 다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보고서에서 대통령의 대(對)국민 책임성 제고를 위해 제안한 대통령 직선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혁은 의회와 논의를 이어갈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오는 12월 당 대표 재선을 노리고 있다. 남아공에서 여당 대표는 대통령을 겸한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