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선출…유홍림·남익현·차상균 3파전

송고시간2022-10-24 06:06

beta

서울대학교를 4년 동안 이끌 신임 총장 최종후보가 24일 결정된다.

서울대 이사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제28대 총장 후보자 3명을 면접하고 총장 후보자 1명을 선출한다.

여러 단계 평가를 거쳐 현재 최종 관문만 남겨 둔 후보는 유홍림(61) 사회과학대 교수와 남익현(59) 경영대 교수, 차상균(64)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교수 등 3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사회 투표서 과반 득표자 선정…내년 2월부터 4년 임기 시작

서울대학교 정문
서울대학교 정문

[촬영 임광빈]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서울대학교를 4년 동안 이끌 신임 총장 최종후보가 24일 결정된다.

서울대 이사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제28대 총장 후보자 3명을 면접하고 총장 후보자 1명을 선출한다.

무기명 투표에서 재적 이사 15명 중 과반(8명 이상)의 표를 얻으면 최종 당선된다.

과반수 득표자가 없으면 득표수 1·2위를 대상으로 결선 투표를 한다. 계속 동점자가 나올 경우 이사회에서 투표 방식을 재논의한다.

여러 단계 평가를 거쳐 현재 최종 관문만 남겨 둔 후보는 유홍림(61) 사회과학대 교수와 남익현(59) 경영대 교수, 차상균(64)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교수 등 3명이다.

유 교수는 주요 공약으로 ▲ 산관학 협력 연구 플랫폼 구축과 SNU 연구펀드 조성 ▲ 학부기초대학 설립 ▲ 정부 출연금 증액 등을 제시했다.

남 교수는 ▲ 유연학기제와 연구·강의 중심 선택학기제 도입 ▲ 정년보장심사 연한 단축(9년→7년) ▲ 교수 업적평가 및 승진 심사제도 개선 등을 내걸었다.

차 교수는 ▲ 서울대 자체 글로벌 벤처 캐피털 설립 ▲ 범대학 규모의 데이터사이언스 및 컴퓨팅 교육 ▲ 책임부총장제 등을 공약했다.

이달 초 예비후보자 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정책평가단 투표에서 유 교수가 1위, 남 교수와 차 교수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해 이사회에 총장 후보자로 추천됐다.

서울대 로고
서울대 로고

[서울대 제공]

이날 이사회는 정책평가 결과와 관계없이 후보 1명당 2시간 동안 면접을 진행한 뒤 최종 후보자를 선정한다.

이 때문에 최종 후보를 섣불리 예단하기 어렵지만, 전례에 비춰보면 이사회가 정책평가 결과를 뒤집기는 부담스러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제26대 성낙인 전 총장 선출 당시 이사회 결정이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정책평가 결과와 달라 교수협의회가 이사회 사퇴를 촉구하는 등 학내 구성원의 반발을 샀다.

당시 총추위는 총추위 평가(60%)와 정책평가단 점수(40%)를 반영해 오세정 후보를 1위, 성낙인·강태진 후보를 공동 2위로 선정했으나, 이사회가 이를 뒤집고 성낙인 당시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최종 후보자로 선출했다.

현 27대 오세정 총장은 이사회에 추천될 당시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25%)와 정책평가단(75%) 평가 합산 결과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신임 총장은 교육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내년 1월 31일 퇴임하는 오세정 총장의 뒤를 이어 2월 1일부터 4년 임기를 시작한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