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희룡 "아파트값 50% 올랐다가 6% 하락…폭락 단정은 일러"

송고시간2022-10-21 11:54

"분양·입주물량 보릿고개…매도 호가는 여전히 높아"

답변하는 원희룡 장관
답변하는 원희룡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이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0.2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김치연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현재 부동산시장 상황에 대해, 폭락 국면으로 단정 짓기에는 이르다는 판단을 밝혔다.

원 장관은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전국적으로 아파트값이 평균 50% 올랐다가, 6%가량 내렸다"며 "50% 오른 가격이 6% 내린 게 폭락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주택시장 폭락에 선제 대응해야 한다는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의 지적에 "서울 아파트의 올해 입주 예정 물량은 역대 가장 낮은 2만 가구 수준을 기록했는데, 가장 많았을 때는 8만 가구까지 갔었다"는 수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예정된 분양·입주 물량 자체가 보릿고개 수준이기에 가격 폭락을 단정 짓는 건 시기상조라고 진단했다.

원 장관은 "매도인 호가도 지나치게 높게 형성돼 있고, 시장 가격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특정 국면으로 단정 짓기 이르다"도 했다.

부동산시장 경착륙 우려에 대해선 "기울기를 완만하게 하기 위해 지나친 규제에 대한 정상화 속도를 더 당기거나, 금융부채로 인한 부담이 지나치게 무거운 부분에 대해선 완화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