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MW, 美전기차 시설에 2조4천억원 투자…獨, IRA에 불만 토로

송고시간2022-10-20 04:18

beta

독일 자동차회사 BMW가 19일(현지시간) 미국 내 전기차 생산시설을 위한 천문학적인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해 북미에서 조립한 전기차에만 세액공제를 제공하는 미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이 외국 기업들의 미국 투자로 이어졌다는 독일 측의 불만도 제기됐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BMW는 미국 내 전기차와 배터리 생산시설에 총 17억달러(약 2조4천378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獨 경제장관 "평평한 운동장 파괴말라…강력한 대답 필요"

BMW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에서 생산된 자동차 플레이트
BMW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에서 생산된 자동차 플레이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독일 자동차회사 BMW가 19일(현지시간) 미국 내 전기차 생산시설을 위한 천문학적인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북미에서 조립한 전기차에만 세액공제를 제공하는 미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이 외국 기업들의 미국 투자로 이어졌다는 독일 측의 불만도 제기됐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BMW는 미국 내 전기차와 배터리 생산시설에 총 17억달러(약 2조4천378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0억달러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스파튼버그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데 사용되고, 나머지 7억달러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우드러프 인근에 새 배터리 공장을 짓는 데 쓸 예정이다.

올리버 칩세 BMW그룹 회장은 "단일 투자로는 우리 회사 역사상 최대 규모"라고 밝혔고,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주지사도 이번 투자가 주 역사상 가장 큰 규모라고 전했다.

BMW는 오는 2030년까지 미국에서 최소 6종의 완전 전기차 모델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리버 칩세 BMW 회장
올리버 칩세 BMW 회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중국의 재생에너지 기업 엔비전 AESC이 BMW에 공급할 배터리 공장을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30기가와트시 규모로 신설한다고 BMW는 밝혔다.

BMW를 비롯한 자동차회사들의 최근 대미 투자 발표는 지난 8월 발효된 IRA에 따라 북미에서 최종 조립한 전기차만 최대 7천500달러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고, 해외 생산 전기차는 그 수혜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내년부터 북미에서 채굴된 광물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한 배터리를 활용한 전기차만 보조금 지급 대상이 돼 배터리 업계에도 비상이 걸린 상태다.

BMW의 미국 투자 발표가 나온 직후 독일 정부에서는 작심 비판이 쏟아졌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경제장관은 이날 브루노 르메르 프랑스 경제장관과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IRA가 "우리 두 나라 사이의 평평한 운동장을 파괴해서는 안 된다"며 "유럽 차원에서 강력한 대답(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벡 장관은 IRA에 따른 "강력한 보조금 때문에 기업들이 유럽에서 미국으로 이탈하고 있다"며 "이런 시국에 무역전쟁으로 갈 수는 없다. 우리는 대서양 양안의 동맹국"이라고 지적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도 미국의 이러한 정책이 "거대한 관세 전쟁"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심지어 미국 투자를 결정한 BMW 측도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칩세 회장은 "(미국의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된) 자동차 업계가 개발을 중단한다면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산 배터리 부품과 원료 사용을 금지한 미국의 조치에 대해서도 "완전히 비현실적이지 않은 규제를 부과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경제장관
로베르트 하벡 독일 경제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