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北미사일 후 재일코리안 증오범죄에 "차별 용납 안 해"

송고시간2022-10-19 16:53

beta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1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잇따르는 재일 코리안에 대한 증오범죄에 대해 "특정 민족과 국적의 사람을 배척하는 부당한 차별적 언동, 그런 동기로 행해지는 폭력과 범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서 입헌민주당의 우치코시 사쿠라 의원이 "북한의 미사일 문제는 단호히 항의하지만, 재일 코리안에 대해 공격하는 것은 차별"이라는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지난 4일 북한이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이후 일본 내 조선학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가 잇따르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발언하는 기시다 일본 총리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발언하는 기시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1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잇따르는 재일 코리안에 대한 증오범죄에 대해 "특정 민족과 국적의 사람을 배척하는 부당한 차별적 언동, 그런 동기로 행해지는 폭력과 범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서 입헌민주당의 우치코시 사쿠라 의원이 "북한의 미사일 문제는 단호히 항의하지만, 재일 코리안에 대해 공격하는 것은 차별"이라는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증오범죄로 방화 피해를 본 재일 조선인 집단 거주지인 교토부 우토로 등 차별 현장을 방문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연대의 표명에 대해서는 적당한 기회를 생각하고 대응하겠다"며 "누구를 만날 것인지 구체적인 대응은 총리의 입장에서 정리해 검토하겠다"고 대답했다.

지난 4일 북한이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이후 일본 내 조선학교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가 잇따르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날 보도했다.

조선학교 교원들에 따르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당일인 4일 저녁 전철 안에서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도쿄조선중고급학교 학생의 발을 밟고 "일본에 미사일을 날리는 나라가 고교 무상화를 말하는 것이냐"고 말했다.

지난 8일 정오까지만 전국 6개 조선학교에서 항의 전화 등을 포함해 11건의 피해가 확인됐다.

조선학교 교원과 일본 시민단체는 일본 법무성에 증오범죄 피해를 막기 위한 대응을 요청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