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 보상 유료서비스 한정하자 소상공인들 항의전화"(종합)

송고시간2022-10-19 09:47

beta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최근 카카오[035720] 서비스 장애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 조사를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대다수 소상공인이 카카오 서비스를 기반으로 예약·상담 등 영업활동을 하고 있어 피해 사례는 속출하고 있다.

소공연 관계자는 "카카오가 보상 대상을 유료 서비스로 한정하는 것에 대한 항의 전화 등을 받고 있다"며 "소상공인들이 어떤 구조에서 어떤 피해를 봤는지, 무료 서비스 이용자에 대한 보상도 가능한지 법적으로 검토해 보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공연 피해사례 650건 접수…소진공도 피해조사 착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전경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전경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최근 카카오[035720] 서비스 장애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 조사를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소진공은 온·오프라인 채널을 최대한 활용해 소상공인 피해 현황을 신속히 조사할 계획이다.

전국 77곳 지역센터에서 현장 상담 조사를 통해 피해 유형과 사례 등에 대한 직접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소진공 누리집에는 '카카오서비스 장애 관련 소상공인 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해 온라인으로도 피해 사례를 접수한다.

피해 신고 조사는 소상공인 기본정보, 이용 중인 카카오 서비스 항목, 매출 변동, 소비자 불만 사항 등 구체적으로 진행된다.

대다수 소상공인이 카카오 서비스를 기반으로 예약·상담 등 영업활동을 하고 있어 피해 사례는 속출하고 있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소상공인 피해 현황을 조속히 파악하기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게 됐다"며 "소상공인에게 직·간접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오후 4시부터 '카카오 피해 접수센터'를 운영한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날 오전 9시까지 650건 정도의 피해 사례를 접수했다.

소공연 관계자는 "카카오가 보상 대상을 유료 서비스로 한정하는 것에 대한 항의 전화 등을 받고 있다"며 "소상공인들이 어떤 구조에서 어떤 피해를 봤는지, 무료 서비스 이용자에 대한 보상도 가능한지 법적으로 검토해 보고 있다"고 말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