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아공 국영물류사 트란스넷 파업 2주만에 타결

송고시간2022-10-18 17:17

beta

남아공 국영물류회사인 트란스넷의 파업이 약 2주 만에 타결됐다고 현지매체와 외신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남아공 화물철도와 항만을 관리하는 트란스넷 사측은 이날 최대 노조인 연합운수노조연맹(UNTU) 측과 3년 동안 임금 6% 인상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노동자가 일터에 복귀하고 그동안 적체된 광물과 신선과일 수출부터 최우선으로 해서 정상화될 것이라고 트란스넷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17일 더반항에서 파업하는 트란스넷 노조원들
지난 17일 더반항에서 파업하는 트란스넷 노조원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공 국영물류회사인 트란스넷의 파업이 약 2주 만에 타결됐다고 현지매체와 외신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남아공 화물철도와 항만을 관리하는 트란스넷 사측은 이날 최대 노조인 연합운수노조연맹(UNTU) 측과 3년 동안 임금 6% 인상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당초 노조는 인플레이션을 고려해 7.6% 인상안을 요구해왔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노동자가 일터에 복귀하고 그동안 적체된 광물과 신선과일 수출부터 최우선으로 해서 정상화될 것이라고 트란스넷은 설명했다. 다만 소수파 노조(Satawu)는 아직 합의를 거부하고 있다.

광산 업계는 트란스넷의 파업으로 석탄, 철광석 등 수출이 4분의 3 가까이 줄어들면서 하루 8억1천500만 랜드(약 644억 원)의 손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