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핑·요트 인기에 해양스포츠 매출 140% 늘었다

송고시간2022-10-17 11:58

KB카드 2019∼2022년 관련업종 카드이용 분석

서핑·요트 인기에 해양스포츠 매출 140% 늘었다
서핑·요트 인기에 해양스포츠 매출 140% 늘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최근 몇년 새 해양스포츠 관련 업종이 활기를 띤 것으로 카드 매출 데이터로 확인됐다.

17일 KB국민카드가 서핑, 스쿠버다이빙, 요트 등 해양스포츠 관련 업종의 최근 4년간 카드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7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 매출액이 2019년의 같은 기간 대비 140%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해양스포츠 업종 매출은 코로나19가 확산하던 2020년, 2021년에도 각각 2019년 대비 25%, 90%의 매출 성장세를 보였다.

해양스포츠 업종 매출액 중 서핑이 차지한 비중은 여름철인 7∼8월에 48%로 가장 높았고, 스쿠버다이빙의 비중은 가을철인 9∼11월에 31%로 가장 높았다.

2019년 대비 해양스포츠 카드매출 증가율
2019년 대비 해양스포츠 카드매출 증가율

[KB국민카드 제공]

지역별로는 제주 서귀포와 강원도 양양의 매출 증가가 가장 뚜렷했다. 서귀포에선 올해 해양스포츠 업종 매출액이 2019년 대비 319% 급증했고, 양양에서도 같은 기간 매출이 316% 늘었다.

강원도는 서핑이 해양스포츠 매출의 65%를 차지했고, 제주도는 스쿠버다이빙과 요트가 관련 매출의 각각 34%, 27%를 차지했다.

내륙에서 접근이 수월한 동해안 지역은 주말 매출액 비중이 52~57%로 주중보다 높았고, 제주는 주중 매출액 비중이 59%로 주말 매출보다 높게 나타났다.

나이별로 보면 20대의 해양스포츠 매출액이 2019년 대비 400%로 늘어 가장 큰 증가세를 나타냈다.

서핑은 20∼30대의 매출액 비중이 71%였고, 스쿠버다이빙은 40∼50대 매출 비중이 62%를 차지했다.

요트는 40대 이상 매출 비중이 66%로, 연령대별 주 이용 종목이 다른 것으로 파악됐다.

KB카드 데이터전략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레저 스포츠 산업 관련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을 심층적으로 이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