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산으로 '친러' 의심받는 중동 산유국들 "경제적 이유" 항변

송고시간2022-10-17 02:39

beta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포함한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의 감산 결정으로 미국의 눈 밖에 난 중동 산유국들이 일제히 항변에 나섰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칼리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부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OPEC+의 만장일치 감산 결정이 순전히 경제적 이유에 따른 것임에도 누군가는 '사우디가 러시아의 편에 섰다'고 주장한다"고 썼다.

이라크 석유수출공사(SOMO)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불확실하고 선명하지 않은 시기에 최선의 대응책은 시장 안정을 지지하고 필요한 유도책을 쓰는 선제적 접근이라는데 OPEC+ 회원국 간에 의견일치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함마드 빈 살만(왼쪽) 사우디 왕세자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무함마드 빈 살만(왼쪽) 사우디 왕세자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포함한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의 감산 결정으로 미국의 눈 밖에 난 중동 산유국들이 일제히 항변에 나섰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칼리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부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OPEC+의 만장일치 감산 결정이 순전히 경제적 이유에 따른 것임에도 누군가는 '사우디가 러시아의 편에 섰다'고 주장한다"고 썼다.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동생인 그는 이어 "이란도 OPEC 회원국인데, 그렇다면 사우디가 이란과도 편을 먹었다는 것인가"고 반문했다.

앞서 이라크도 OPEC+의 감산이 온전히 경제적 지표에 따른 것이었다는 주장을 폈다.

이라크 석유수출공사(SOMO)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불확실하고 선명하지 않은 시기에 최선의 대응책은 시장 안정을 지지하고 필요한 유도책을 쓰는 선제적 접근이라는데 OPEC+ 회원국 간에 의견일치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오만 역시 같은 주장을 폈다.

오만 에너지부는 성명을 통해 "석유 생산량을 하루 200만 배럴 감산하기로 한 OPEC+의 결정은 시장 데이터와 변수에 기반을 뒀다는 점에서 회원국의 기존 결정에 부합한다"며 "시장을 안심시키고 안정을 지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OPEC+는 지난 5일 월례 장관급 회의에서 다음 달 하루 원유 생산량을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무함마드 왕세자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지난 7월 직접 사우디를 방문했던 조 바이든 대통령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갔다.

이후 미국은 감산 결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사우디아라비아와 관계 재검토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고, 백악관은 연일 강경한 메시지로 사우디를 몰아붙였다.

존 커비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13일 성명을 통해 시장 상황에 비춰볼 때 감산 결정을 내릴 이유가 없었다면서 사우디가 러시아와 함께 감산을 주도한 건 "도의적, 군사적으로 러시아를 도운 것"이라고 비난했다.

칼리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부 장관 트윗.
칼리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부 장관 트윗.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meola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dNqmGmVpn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