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 판교데이터센터 화재 8시간 만에 완진…카톡 '먹통'은 여전

송고시간2022-10-16 01:08

beta

카카오 등의 데이터 관리 시설이 입주한 SK 판교캠퍼스에서 15일 발생한 화재가 8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16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33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 판교캠퍼스 A동 지하 3층 전기실에서 불이 났다.

카카오의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톡의 '먹통' 사태는 자정을 넘기면서 카카오톡 12년 역사상 가장 긴 시간 이어진 장애로 남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남=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카카오 등의 데이터 관리 시설이 입주한 SK 판교캠퍼스에서 15일 발생한 화재가 8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16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33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 판교캠퍼스 A동 지하 3층 전기실에서 불이 났다.

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톡 등 통신 장애
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톡 등 통신 장애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5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 판교 캠퍼스 A동에서 소방관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불로 현재 카카오톡, 포털사이트 다음 등 통신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2022.10.15 xanadu@yna.co.kr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46대와 소방관 등 인력 114명을 투입해 오후 11시 46분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2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았으나, 초진 이후에도 건물 안에 연기가 많아 완진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당시 건물 안에 20여 명의 근무자가 있었으나 모두 대피했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6층에 지하 4층 규모(연면적 6만7천여㎡)로 네이버, 카카오, SK 통신사가 데이터를 관리하는 시설이다.

소방당국은 지하 3층 무정전전원장치(UPS)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건물 관계자 신고를 받고 출동해 화재를 진압했다.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불로 서버 서비스 전원이 차단되면서 카카오·다음과 네이버의 서비스가 크고 작은 장애를 일으켰다.

특히 카카오의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톡의 '먹통' 사태는 자정을 넘기면서 카카오톡 12년 역사상 가장 긴 시간 이어진 장애로 남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방송통신재난대응상황실을 구성하고, 관계기관 및 장애 발생 사업자와 함께 밤샘 복구를 이어갈 계획이다.

복구작업 투입 준비하는 관계자들
복구작업 투입 준비하는 관계자들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5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 판교 캠퍼스 A동에서 관계자들이 소방관들과 함께 복구작업 투입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 불로 현재 카카오톡, 포털사이트 다음 등 통신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2022.10.15 xanadu@yna.co.kr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