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네이버 서버 둔 SK C&C 판교데이터센터는 어떤 곳?

송고시간2022-10-15 21:43

beta

15일 오후 화재로 카카오톡과 네이버의 무더기 서비스 접속 장애를 야기한 SK 주식회사 C&C 판교 데이터센터는 지난 2016년 8월 경기도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에 설립됐다.

SK C&C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상 2층부터 지상 6층까지를 데이터센터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SK C&C 디지털 정보기술 사업의 메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K 주식회사 C&C "구체적 입주업체와 시설 배치는 보안상 대외비"

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톡 등 통신 장애
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톡 등 통신 장애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5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SK 판교 캠퍼스 A동에서 소방관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불이 난 건물은 네이버, 카카오, SK 통신사가 데이터를 관리하는 업무 시설이다.
이 불로 현재 카카오톡, 포털사이트 다음 등 통신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2022.10.15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 15일 오후 화재로 카카오톡과 네이버의 무더기 서비스 접속 장애를 야기한 SK 주식회사 C&C 판교 데이터센터는 지난 2016년 8월 경기도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에 설립됐다.

지상 6층에 지하 4층 규모로 연면적은 6만7천여㎡(약 2만267평)이다.

SK C&C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상 2층부터 지상 6층까지를 데이터센터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SK C&C 디지털 정보기술 사업의 메카"라고 설명했다.

SK C&C는 당초 2∼3층만을 데이터 센터로 사용하기로 신고했지만, 이후 건물 전체를 데이터센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용도를 변경했다고 한다.

다만 회사 측은 구체적인 입주 회사와 정확한 시설 배치는 대외비라며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화재로 카카오·다음 서비스와 네이버 서비스가 다수 크고 작은 장애를 일으켰다. SK C&C 측은 SK 계열사 대고객 서비스도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을 인정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곳은 지하 3층에 위치한 전기실이다.

한 관계자는 "서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버실이나 전산실은 피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소방당국과 저희 기술자가 건물 내부에 들어가 문제가 있는지 확인하면서 전력 공급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cd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