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시민단체, 러군에 연료공급 의혹 토탈에너지 고발

송고시간2022-10-14 18:33

beta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에 연료를 공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프랑스 에너지 기업 토탈에너지가 프랑스 시민단체에 고발당했다.

AFP 통신은 14일(현지시간) 프랑스 단체 '다윈 클리막스 연합'과 우크라이나 단체 '라좀 위 스탠드'가 전날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르몽드가 비영리단체 글로벌 위트니스와 함께 이러한 의혹을 제기하자 토탈에너지는 지난 7월 테르네프트가스 지분을 전량 노바텍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탈에너지, 지난 7월 지분 전량 매각…"터무니없는 주장"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에너지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에너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에 연료를 공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프랑스 에너지 기업 토탈에너지가 프랑스 시민단체에 고발당했다.

AFP 통신은 14일(현지시간) 프랑스 단체 '다윈 클리막스 연합'과 우크라이나 단체 '라좀 위 스탠드'가 전날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러시아 가스전 지분을 보유했던 토탈에너지가 "전쟁 범죄를 저지르는 데 필요한 수단"을 러시아에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토탈에너지는 시베리아 테르모카르스토보예 가스전을 관리하는 프랑스-러시아 합작 회사 테르네프트가스의 지분 49%를 보유해오다 최근 전량 처분했다.

테르네프트가스의 나머지 지분 51%는 러시아 에너지 기업 노바텍이 보유했으며, 토탈에너지는 노바텍의 지분도 19.4% 갖고 있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지난 8월 이 가스전에서 나오는 가스 콘덴세이트(휘발성 액체 탄화수소)로 만든 제트기 연료가 러시아 공군기지 두곳으로 공급됐다고 보도했다.

르몽드가 비영리단체 글로벌 위트니스와 함께 이러한 의혹을 제기하자 토탈에너지는 지난 7월 테르네프트가스 지분을 전량 노바텍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테르모카르스토보예 가스전에서 생산하는 가스 콘덴세이트는 모두 수출용이기 때문에 러시아 안에서 판매하지 않았다고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그러면서 르몽드가 지난 8월 토탈에너지가 러시아의 전쟁범죄에 공모했다는 혐의는 터무니없고 근거가 없으며, 회사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