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기준금리 인상폭 더 커질 듯…"내년초 5% 도달" 전망도

송고시간2022-10-14 12:56

beta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예상을 웃돌자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내년 초 기준금리를 5%까지 인상할 수 있다는 시장 전망이 나온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날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전망치(8.1%)를 상회하는 8.2%로 발표되자 미 금리선물 시장 가격에 반영된 내년 초 기준금리 예상치 수준이 4.75∼5%로 높아졌다.

당초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공개된 점도표(연준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도표)상 연준의 기준금리 전망치(중간값)인 올해 말 4.4%, 내년 말 4.6%과 비교하면 0.5%포인트 가량 높은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예상 웃도는 물가에 "다음 달 인상폭 1%포인트 될 수도"

[산타모니카 AFP=연합뉴스]

[산타모니카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예상을 웃돌자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내년 초 기준금리를 5%까지 인상할 수 있다는 시장 전망이 나온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날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전망치(8.1%)를 상회하는 8.2%로 발표되자 미 금리선물 시장 가격에 반영된 내년 초 기준금리 예상치 수준이 4.75∼5%로 높아졌다.

이는 당초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공개된 점도표(연준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도표)상 연준의 기준금리 전망치(중간값)인 올해 말 4.4%, 내년 말 4.6%과 비교하면 0.5%포인트 가량 높은 것이다.

게다가 연준이 내년 기준금리를 5% 이상으로 올릴 확률도 35%에 이른다고 미 금리선물 시장 참가자들은 예상했다.

다음 달 FOMC의 금리 인상 폭은 0.75%포인트라는 것이 여전히 지배적인 시장의 전망이지만, 10% 정도는 인상 폭이 1%포인트로 더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장은 올해 말까지 연준이 4.5∼4.75%까지 금리를 올린 뒤 내년 3월에는 4.85% 수준에서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준은 지난달까지 금리를 3차례 0.75%포인트씩 인상해 금리 상단을 3.25%까지 끌어올렸다.

연준은 1980년대 초 이후 처음으로 매우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하고 있다. 1994년 이후 올해 6월까지 연준은 금리를 단 한 번도 0.75%포인트 인상한 적이 없다.

연준은 기준금리를 올리면 대출 비용이 올라가고 이를 통해 지출·고용·투자가 억제되면 물가가 내려갈 것이라고 본다.

연준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심각한 경기침체를 피하려면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CPI 발표 이후 이 같은 의견은 힘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시장정보회사 코뷰 LLC의 새뮤얼 라인스 상무이사는 CPI와 관련해 "연준이 더 높은 금리를 더 오랫동안 지속하지 않도록 말릴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연준이 금리를 올린다 해도 물가를 잡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회의에서 소비자들의 재무 상태가 양호하고 여전히 소비를 많이 하고 있어 물가를 잡기 힘들 것이며, 따라서 금리를 4.5% 이상으로 올려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소비자들은 인플레이션이 그들의 소비를 따라잡을 때까지 9개월 정도는 버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식 시장에 대해서는 "급격한 경기후퇴가 있다면 20∼30% 더 하락할 수 있다"며 "연착륙이 있을 수도 있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관측했다.

연준의 지속적인 금리 인상으로 경기후퇴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애널리스트들은 주거비와 임금 등의 압박으로 인해 금리 인상으로 유발되는 경기후퇴를 피해갈 수 있는 가능성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다고 우려한다.

투자은행 제프리스의 수석 금융 이코노미스트인 아네타 마코스카는 노동력·주택 부족으로 인해 근원 물가상승률이 약 4% 이상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물가가 그 아래로 내려가려면 상당한 노동시장 약화라는 대가가 따를 것이고 이는 피할 수 없는 경기후퇴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