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미대사 "북핵, 상황따라 확장억제 외 창의적 해법도 점검해야"

송고시간2022-10-13 00:07

"EDSCG로 美의 전략자산 전개에 있어 한국의 제도적 발언권 보장"

"美에 장관급 '2+2회담' 제의…강화된 방식으로 북핵 대응해야"

국정감사 참석한 조태용 주미한국대사
국정감사 참석한 조태용 주미한국대사

(워싱턴=연합뉴스) 김동현 특파원 = 조태용 주미한국대사가 12일(현지시간) 주미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2.10.12 bluekey@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김동현 특파원 = 조태용 주미한국대사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의 증가하는 핵위협과 관련, '한국식 핵공유'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상황 발전에 따라 창의적 해법도 조용히 점검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사는 이날 워싱턴DC 주미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식 핵공유가 필요하다는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질의에 "북한의 핵 위협은 이론이 아닌 현실적 위협이 됐다"며 "여기에 맞춰 우리 대응능력도 강화해야 한다는 기본 방향에 대해서는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확장억지 강화로 (북한 핵위협에 대응)하고 있지만 앞으로 상황 발전에 따라서는 말씀하신 여러 창의적 해법도 물론 조용히 정부 내에서 점검해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이 과거 핵무기를 선제적으로 쓰지않겠다, 자신이 개발한 핵무기는 절대 남한을 향해 쓰지 않겠다고 했는데 결국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우리 방어능력 강화도 그에 맞춰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 대사는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결과 문서를 보면 중요한 것의 하나가 핵우산을 작동하는 미 전략자산 전개에 있어 한미간 협의를 규정했다"며 "처음으로 전략자산 전개에 있어 우리 제도적 발언권이 보장됐다. 좀 더 레벨을 올려 장관급에서도 내용 있는 토의가 필요하다고 보고, 미측에 하루빨리 외교장관과 국방장관이 참여하는 '2+2'를 하자는 제의를 했다"고 부연했다.

조 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의 확장억지 강화"라며 "획기적으로 강화해서 늘어나는 북핵 위협에 대해 과거와 다른 강화되고 발전된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