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군 공항 소음피해 대책위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반대"

송고시간2022-10-12 17:23

beta

광주시가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후보지 가운데 하나로 점찍은 군 공항 주변의 주민들이 반발하면서 과거 방공포대 이전 무산 과정이 반복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광주 군 공항 전투기 소음 피해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광산구 주민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2일 입장 자료를 내고 현재 논의 중인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방안을 '졸속'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광주시는 광산구 소음 피해 지역 주민과 아무런 협의 없이 무등산 방공포대를 광주 군 공항으로 이전하려 한다"며 "다가올 총선을 염두에 둔 이벤트로 꺼내 드는 모양"이라고 깎아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 주민수용 우선 내세웠으나 2017년 무산 상황 재현 우려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관계기관 현장회의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관계기관 현장회의

[광주전남사진기자단]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정회성 기자 = 광주시가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후보지 가운데 하나로 점찍은 군 공항 주변의 주민들이 반발하면서 과거 방공포대 이전 무산 과정이 반복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광주 군 공항 전투기 소음 피해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광산구 주민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2일 입장 자료를 내고 현재 논의 중인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방안을 '졸속'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광주시는 광산구 소음 피해 지역 주민과 아무런 협의 없이 무등산 방공포대를 광주 군 공항으로 이전하려 한다"며 "다가올 총선을 염두에 둔 이벤트로 꺼내 드는 모양"이라고 깎아내렸다.

대책위는 "일방적으로 도심 인구 밀집 지역에 폭탄과 미사일을 가져오려 한다"며 "상황이 이런데도 광산구 국회의원, 구청장 등 정치인은 아무런 말도 없으니 같은 당 소속 시장, 정치인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토를 달 수 없는가 보다"고 꼬집었다.

군 공항 이전이 신뢰할 수 있는 정책이라면 무등산 방공포대도 자연스럽게 이전할 기지로 가면 된다고 대책위는 강조했다.

전투기 소음 피해로 군 공항 이전을 촉구해온 주민들은 방공포대, 탄약고 등 관련 시설까지 집약하면 군 공항을 더 옮기기 어려워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2017년 국방부, 광주시, 국립공원관리공단의 3자 협약 당시에도 군 공항은 방공포대 이전 후보지로 거론됐으나 같은 이유로 거센 반발에 부닥쳤다.

군 공항이 아니더라도 예상되는 주변 주민들의 반발은 방공포대 이전을 위한 최우선 해결 과제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광진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도 최근 기자들과 차담회에서 이전 후보지 중 하나로 군 공항을 거론하면서 주민 수용성을 전제로 내세우기도 했다.

김 부시장은 "군 공항 이전 사업은 (확약) 도장을 찍더라도 10년은 걸릴 텐데 그동안 방공포대를 군 공항에 두고 군 공항 이전 무렵에 부대 시설도 한꺼번에 옮기면 된다"고 말했다.

무등산 정상에 있는 방공포대 이전 사업은 국방부, 공군, 광주시, 자치구, 지역 국회의원이 참여하는 협의체 구성이 예고되는 등 내년 말 로드맵 마련을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시는 '무등산을 시민의 품으로 태스크포스'를 출범시켜 협의체를 뒷받침하고 방공포대 이전과 함께 무등산 정상 상시개방과 복원을 추진할 방침이다.

sangwon700@yna.co.kr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