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람이 먼저"…자신 차 들이받히며 운전자 의식 잃은 버스 세워

송고시간2022-10-12 15:39

beta

운전기사가 의식을 잃은 가운데 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를 자신의 차로 가로막아 추가 사고를 예방한 슈퍼맨이 나타났다.

12일 오전 5시 45분께 버스를 몰고 충남 보령시 남포면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무창포 졸음쉼터 인근을 지나던 신모(43) 씨는 앞서가던 버스가 갓길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에도 멈추지 않고 계속 주행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대로 두면 큰 사고가 날 수 있음을 직감한 신씨는 이 버스를 추월한 뒤 속도를 줄였고, 위치가 바뀌어 뒤따르던 버스는 신씨의 차 뒷부분을 들이받고서야 멈출 수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고 후 계속 주행 버스 추월한 뒤 가로막아 추가피해 예방

정작 자신은 차 망가져 당분간 일 못 할 처지

운전자 의식 잃은 버스를 자신의 차로 막아 세운 현장
운전자 의식 잃은 버스를 자신의 차로 막아 세운 현장

[독자 송영훈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령=연합뉴스) 강수환 기자 = 운전기사가 의식을 잃은 가운데 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를 자신의 차로 가로막아 추가 사고를 예방한 슈퍼맨이 나타났다.

12일 오전 5시 45분께 버스를 몰고 충남 보령시 남포면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무창포 졸음쉼터 인근을 지나던 신모(43) 씨는 앞서가던 버스가 갓길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에도 멈추지 않고 계속 주행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대로 두면 큰 사고가 날 수 있음을 직감한 신씨는 이 버스를 추월한 뒤 속도를 줄였고, 위치가 바뀌어 뒤따르던 버스는 신씨의 차 뒷부분을 들이받고서야 멈출 수 있었다.

신씨가 곧바로 뒤차에 뛰어갔을 때 30대인 운전기사는 이미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신씨의 119 신고로 병원에 옮겨진 이 운전기사는 점차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차에는 운전자 2명만 타고 있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버스를 세우는 과정에서 들이받히고 가드레일에 부딪치면서 신씨의 차도 일부 부서졌고, 신씨는 차 수리 기간 일을 할 수 없게 됐다.

그래도 신씨는 "차가 망가지는 것쯤이야 사람이 죽는 것보다 낫지 않느냐"며 대수롭지 않아 했다.

그는 "'무조건 세워야 한다'는 생각만으로 본능처럼 추월했다"며 "나 아닌 누구라도 똑같이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경찰청은 신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sw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