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정치적 마약·나라파는 꼴"…'친일국방' 이재명 연일 맹공(종합)

송고시간2022-10-10 20:19

beta

국민의힘은 10일 한미일 연합훈련을 '극단적 친일 행위'라고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해 "묻지마식 친북 행위"라며 맹공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이 감사원과 대통령실 간 유착 의혹인 '대감(대통령실-감사원) 게이트'로 공세를 펴는 상황에서 이 대표 행보를 '친북'으로 규정하며 맞받아치는 양상이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자신의 사법리스크를 덮기 위해 안보와 국익마저 내팽개치고 '극단적 친일 몰이'에 나서고 있다"며 "한·미·일 동해 합동훈련을 '친일'로 몰아 '안보'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는 곧 '나 혼자 살자고 나라 파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 北대변인 자처…李 사법리스크 덮고자 극단적 친일몰이"

국민의힘
국민의힘

[국민의힘 제공]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은 10일 한미일 연합훈련을 '극단적 친일 행위'라고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해 "묻지마식 친북 행위"라며 맹공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이 감사원과 대통령실 간 유착 의혹인 '대감(대통령실-감사원) 게이트'로 공세를 펴는 상황에서 이 대표 행보를 '친북'으로 규정하며 맞받아치는 양상이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반일 감정을 조장해 자유민주주의 국가 연대를 깨뜨리려는 묻지마식 친북 행위는 국민의 생명보호라는 국방의 기본도 저버리는 반국가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은 자신을 지키기 위한 반일이라는 정치적 마약에서 하루속히 벗어나 무엇이 국민을 지킬 수 있는 일인지 뼈저린 반성과 사죄부터 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상황을 거론, "민주당은 여전히 북한 '대변인'을 자처하고 있다"며 "문재인표 대북정책에 대한 통렬한 반성 없이 윤석열 정부가 대북정책을 정상화하는 지금의 과정을 사사건건 방해하는 저의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자신의 사법리스크를 덮기 위해 안보와 국익마저 내팽개치고 '극단적 친일 몰이'에 나서고 있다"며 "한·미·일 동해 합동훈련을 '친일'로 몰아 '안보'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는 곧 '나 혼자 살자고 나라 파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페이스북에 "이번 한미일 연합 훈련은 문재인 정부 때 합의한 내용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이 대표께서 급하긴 급한 모양이다. 늘 급할 때 친일 선동으로 정파적 이득을 보았던 것이 민주당"이라고 깎아내렸다.

차기 당권 도전 가능성이 점쳐지는 권성동 의원도 SNS에 "지난 30년 가짜평화라는 망상에 취해 안보를 망친 집단이 이제는 과거를 팔아 또다시 안보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거대야당의 반일선동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에 악영향을 끼칠 뿐"이라고 몰아세웠다.

탈북민 출신의 태영호 의원은 북한 김정은의 기습 '대화 제의'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거대야당인 민주당 이 대표는 한미일 3국 연합훈련에 대해 '친일 국방'이라며 또다시 '죽창가'를 부르고 있으니 개탄스럽기만 하다"고 질타했다.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CBS 라디오에서 "가짜 뉴스를 섞어 반일 감정을 과도하게 정치적으로 악용한 게 아닌가"라며 지적했다.

chae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