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순신의 '정중여산' 인용한 이준석 "어느 누구도 탈당 말라"

송고시간2022-10-07 21:08

beta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어느 누구도 탈당하지 말고 각자의 위치에서 勿令妄動 靜重如山(물령망동 정중여산)"이라고 적었다.

이 전 대표가 인용한 '물령망동 정중여산'은 '경거망동하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는 뜻이다.

"어느 누구도 탈당하지 말고"라고 언급, 일각서 제기되는 '신당 창당설'에 선을 그은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가징계 후 첫 메시지…신당 창당설 선 그은 듯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어느 누구도 탈당하지 말고 각자의 위치에서 勿令妄動 靜重如山(물령망동 정중여산)"이라고 적었다.

이날 새벽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정지 1년'이라는 추가 징계를 받은 뒤 이 전 대표가 낸 첫 메시지다.

이 전 대표가 인용한 '물령망동 정중여산'은 '경거망동하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는 뜻이다.

이순신 장군이 1592년 임진왜란 중 처음으로 출전한 옥포해전을 앞두고 장병들에게 당부한 말로 알려져 있다.

추가 징계를 받으면서 수세에 몰린 자신의 처지를 임진왜란의 첫 해전에 임하는 이순신 장군에 빗대 향후 정치적 재기의 결의를 다진 것으로 읽힌다.

이와 함께 "어느 누구도 탈당하지 말고"라고 언급, 일각서 제기되는 '신당 창당설'에 선을 그은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지난 1월 3·9 재보궐선거 공천심사 과정에서 당과 갈등을 빚은 김재원 당시 최고위원이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히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물령망동 정중여산'이란 문구를 올리며 김 최고위원의 탈당을 만류한 바 있다.

chae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