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은 총재 "내년까지 경상흑자 유지…물가는 내년초까지 5%대"

송고시간2022-10-07 15:53

beta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7일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올해 연간으로 흑자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내년에도 이전보다는 적겠지만 흑자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경상수지 전망을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8월 경상수지는 30억5천만달러 적자로 4개월 만에 적자 전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물가상승률, 내년 1분기까지 5%대 가다 하반기에 3%대 내려갈 듯"

"정부 경제정책에 여러 조언할 것…독립성은 임기 마치고 평가받겠다"

답변하는 이창용 한국은행총재
답변하는 이창용 한국은행총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9.2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박대한 민선희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7일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올해 연간으로 흑자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내년에도 이전보다는 적겠지만 흑자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경상수지 전망을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8월 경상수지는 30억5천만달러 적자로 4개월 만에 적자 전환했다.

이 총재는 "경상수지가 상반기에 270억달러 정도 흑자가 나 하반기 몇 달간 (흑자와) 적자가 왔다 갔다 하더라도 연간 전체로 흑자기조가 유지된다는 것은 거의 통계적으로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내년의 경우 전 세계 경기 침체가 상반기에 집중된 뒤 2분기 이후 회복 국면에 접어들고, 에너지 가격도 안정되면서 이전보다는 적겠지만 경상수지 흑자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물가 상승률 전망에 대해서는 "내년 초반에는 5% 이상이 유지되다가 저희가 하고 있는 금리정책이 계속되면 내년 말에는 3% 정도 수준으로 내려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추가 발언을 통해 "내년 상반기 물가 상승률(전망치)을 5% 이상으로 한 것은 1분기를 언급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른바 '10월 물가 정점설'에 대한 견해를 묻자 이 총재는 "10월 정도로 (물가가 정점을 찍을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아직까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면서 "걱정은 10월이 지나가도 내년 상반기까지는 5% 밑으로 빠르게 안 내려올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와 대화하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관계자와 대화하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2022.10.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 총재는 한은 통화정책의 최우선 목표는 물가안정임을 명확히 했다.

국민의힘 류성걸 의원이 "한은이 환율, 가계부채, 성장 등 이런 여러 가지를 생각하다 보니 좌고우면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이 든다"고 우려하자 이 총재는 "물가 상승률이 5∼6%가 계속되는 동안 (물가 안정이) 가장 우선순위임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윤 대통령은 물론 추경호 부총리 등과 여러 차례 만나면서 한은 독립성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제가 한은 총재로 있는 동안 독립성에 전혀 우려하지 않도록 금통위원들과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과거 관행과 많이 벗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한은이 금리정책 말고도 우리 경제의 여러 정책에 관해 조언을 할 수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책에 관해 조언할 것이 있으면 수시로 전화하고 한은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 이것이 한은의 중요한 역할이라 생각하고, 독립성에 관해서는 제 임기가 끝났을 때 평가받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