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합참 "대통령 새벽에 보고받아 사고경위 조사 지시"

송고시간2022-10-07 14:54

beta

합동참모본부는 7일 "어제 국정감사에서 현무-2C의 낙탄 사고 후 대통령의 지시가 없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날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대통령은 새벽 보고를 받고 철저히 사고 경위를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이런 지시에 따라 "사고원인, 기계결함, 운용상 문제, 운용 요원의 훈련 정도, 전력화 과정에 대해 국방부, 합참, 국방과학연구소(ADD) 등으로 조사팀을 구성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합참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무-2C 낙탄 사고 관련한 보도 내용 반박

질의 듣는 김승겸 합참의장
질의 듣는 김승겸 합참의장

(서울=연합뉴스)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6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 청사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등의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2022.10.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7일 "어제 국정감사에서 현무-2C의 낙탄 사고 후 대통령의 지시가 없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날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대통령은 새벽 보고를 받고 철저히 사고 경위를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이런 지시에 따라 "사고원인, 기계결함, 운용상 문제, 운용 요원의 훈련 정도, 전력화 과정에 대해 국방부, 합참, 국방과학연구소(ADD) 등으로 조사팀을 구성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합참은 전했다.

앞서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참 국감에서 합참 관계자는 낙탄 사고 후 대통령의 지시사항에 대해 "알고 있지 못한 부분"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합참은 심각한 상황이 대통령에 보고됐는지 여부를 모르고 대통령으로부터 아무 지시가 없었다면 안보 공백 아닌가"라고 추궁했다.

김승겸 합참 의장은 "당시 상황조치에 대해 현장 상황을 정확히 인식하지 못해 대통령실에 제대로 보고하지 못한 것은 본인 책임"이라며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안보공백이 아니다"고 답변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