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만화계 일제히 성명…"'윤석열차 논란' 정부, 학생에 사과해야"(종합)

송고시간2022-10-07 15:35

beta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 논란이 커지면서 만화계 최대 단체인 한국만화가협회를 비롯해 주요 협·단체가 일제히 성명을 내고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한국만화가협회와 한국웹툰작가협회는 7일 성명서를 통해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분 금상 수상작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엄중 경고'에 대해 다시 '엄중 경고'한다"며 "문체부는 경고와 행정조치 예고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문체부 장관을 향해서는 "표현의 자유 침해로 모욕받은 만화인들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면서 "어른들의 정쟁에 피해자가 된 해당 학생에게도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대단체 한국만화가협회 이어 우리만화연대 등도 "'표현의자유' 침해"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 논란이 커지면서 만화계 최대 단체인 한국만화가협회를 비롯해 주요 협·단체가 일제히 성명을 내고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한국만화가협회와 한국웹툰작가협회는 7일 성명서를 통해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분 금상 수상작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엄중 경고'에 대해 다시 '엄중 경고'한다"며 "문체부는 경고와 행정조치 예고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문체부가 지난 4일 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히 경고하고, 신속히 조처하겠다고 밝힌 것을 꼬집은 것이다.

문체부 장관을 향해서는 "표현의 자유 침해로 모욕받은 만화인들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면서 "어른들의 정쟁에 피해자가 된 해당 학생에게도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협회는 "K 콘텐츠가 세계적으로 성공한 밑바탕에도 선배 창작자들이 일궈놓은 표현의 자유가 있다"며 "표현의 자유 없는 문화국가는 있을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체부가 표현의 자유를 가로막는다면 만화 생태계의 미래도 암울할 수밖에 없다"며 만화의 다양성, 불공정 계약, 작가의 건강 문제 등 시급한 문제 해결에 더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한국만화가협회는 국내 만화계 최대 단체로, 회원 수는 약 1천500명이다.

우리만화연대와 웹툰협회, 한국카툰협회, 한국웹툰산업협회, 한국출판만화가협회, 한국만화웹툰학회, 지역만화웹툰협단체 대표자모임 등도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문체부의 공모전 엄정 조사 입장에 대해 "사상 검열로서 양심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통령에 대한 풍자는 정치적 입장을 떠나 기본적인 표현의 영역에 속한다"며 "문제가 될 수 없는 문제를 굳이 긁어 부스럼을 만든 문체부에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에서 작가들에게 올가미로 씌워졌던 '블랙리스트'의 악몽이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개인정보가 공개된 해당 학생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가해진 부당한 압력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석열차' 관련 질의 받는 박보균 장관
'윤석열차' 관련 질의 받는 박보균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으로부터 부천국제만화축제 수상작인 '윤석열차' 관련한 질의를 받고 있다. 2022.10.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