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기정 "배달료 법으로 규율은 최후수단…자율합의 노력"

송고시간2022-10-07 11:32

beta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은 7일 배달앱 수수료·배달비와 관련해 플랫폼 사업자와 입점 사업자 간 자율적인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수수료와 중개료를 법으로 직접 규율하는 것은 최후의 수단이라고 생각한다"며 "수수료나 배달앱은 현행법으로 규율하고 있지 못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율기구에서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에서 직접 기준을 제시하기 곤란하지만 인센티브나 정책 지원을 통해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정위 국정감사…소병철 의원 "갑과 을이 어떻게 자율규제 하냐"

한기정 공정위원장
한기정 공정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김다혜 기자 =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은 7일 배달앱 수수료·배달비와 관련해 플랫폼 사업자와 입점 사업자 간 자율적인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적정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자율기구에서 당사자들 사이에서 합의가 이뤄지면 법제화 전이라도 시행될 수 있다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배달앱은 갑이고 음식점 업주와 소비자, 배달업 종사자는 을인데 어떻게 자율규제를 한다는 말이냐"며 미국은 배달 수수료가 주문가격의 일정 비율을 넘지 못하도록 하는데 우리도 이런 방식을 해볼 수 없냐"고 묻자 이에 대해 답변한 것이다.

한 위원장은 "수수료와 중개료를 법으로 직접 규율하는 것은 최후의 수단이라고 생각한다"며 "수수료나 배달앱은 현행법으로 규율하고 있지 못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규제와 법 개정을 통해 수수료를 직접 규제하는 두 가지 방식이 있는데 저희는 자율규제를 국정과제로 택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율기구에서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에서 직접 기준을 제시하기 곤란하지만 인센티브나 정책 지원을 통해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만일 (자율적인 합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법제화 논의를 진행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