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디스플레이 등 수출 강화…'경상수지 개선' 18개대책 마련

송고시간2022-10-07 11:22

beta

정부가 적자 전환한 경상수지의 체질을 개선하고자 18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수출을 늘리고 수입을 줄이는 상품 대책, 여행과 운송 등 서비스 수지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이 총망라됐다.

정부는 7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하는 제10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국제수지 대응 방향을 확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부장 등 수입품목 국내 전환…관광·운송 등 서비스 대책도

조선·디스플레이 등 수출 강화…'경상수지 개선' 18개대책 마련
조선·디스플레이 등 수출 강화…'경상수지 개선' 18개대책 마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정부가 적자 전환한 경상수지의 체질을 개선하고자 18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수출을 늘리고 수입을 줄이는 상품 대책, 여행과 운송 등 서비스 수지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이 총망라됐다.

정부는 7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하는 제10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국제수지 대응 방향을 확정했다.

정부는 조선과 디스플레이, 이차전지, 바이오, 제조서비스, 섬유패션 등 6개 주요 수출업종에 대한 경쟁력 강화 전략을 순차적으로 마련하는 방향을 제시했다.

수출 중소기업에 특화된 별도 지원대책도 제시하기로 했다. 수출액이 1천만달러를 넘는 수출 유니콘 1천개사를 육성하는 방안을 담을 예정이다.

친환경·헬스·고급화 등 글로벌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프리미엄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도 내놓기로 했다.

수입 측면에선 소재·부품·장비, 식량 등 여타 주요 수입품목에 대한 국내 전환 및 효율화 방안을 마련한다.

지난달 발표한 에너지 절약 및 효율화 대책에 더해 수입을 줄여 상품수지를 개선하려는 취지다.

이런 측면에서 핵심 분야별 공급망 리스크 대응 방안과 중장기 식량 안보 강화 방안도 만들기로 했다.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7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seephoto@yna.co.kr

관광과 운송, 콘텐츠 등 주요 서비스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도 내년 초까지 순차적으로 발표하기로 했다.

상품수지 흑자에 의존해 온 우리 경상수지의 구조적 불안정성을 완화하겠다는 취지다.

이런 측면에서 관광산업 재도약 방안,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한류 콘텐츠 해외진출 지원, 디지털 미디어·콘텐츠 산업혁신 및 글로벌 전략, 지식재산권 경쟁력 강화 방안, 고부가 전문서비스 발전전략 등을 준비하기로 했다.

경상수지 변동성 확대가 외환시장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수급 대책도 지속적으로 살펴보기로 했다.

정부와 한국은행은 총 100억달러 한도의 국민연금 외환스와프, 80억달러 상당의 조선사 선물환 매도 지원 등 조치를 이행할 예정이다.

외환 수급 여건과 유동성 상황에 따라 필요시 추가 조치를 내놓기로 했다. 유사시 금융기관 등에 대한 외화유동성을 즉시 공급할 수 있는 준비도 갖춰 놓기로 했다.

한은은 이날 8월 경상수지가 30억5천만달러(약 4조3천36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speed@yna.co.kr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