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윤리위 개의…이준석 추가 징계 심의 시작

송고시간2022-10-06 19:11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박형빈 기자 =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6일 저녁 회의를 열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에 들어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소명을 위해 윤리위 출석 요구를 받았으나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열리는 윤리위 회의 참석을 위해 국회 본관에 도착한 뒤 기자들에게 "윤리위는 지난달 18일 회의에서 결정된 이준석 당원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와 관련 사유를 회의 직후 이 자리에서 공개한 바 있다"며 "지난달 28일 윤리위 회의 직후에는 이준석 당원에게 오늘 회의에 출석해 소명할 것을 공개적으로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29일부터 당무감사실은 출석 요청과 함께 징계 절차 개시 사유를 포함해 이메일, 전화, 문자를 통해 이준석 당원 뿐만 아니라 수행팀장에게도 여러차례 연락을 했었다"고 밝혔다.

회의실 들어서는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
회의실 들어서는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9.28 [공동취재] uwg806@yna.co.kr

이는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게 징계 사유를 구체적으로 밝혔으며, 소명 기회를 줬음을 명확히 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위원장은 또 "윤리위는 오늘 진행된 소명 절차의 부당성을 주장한 이준석 당원 변호인의 갑작스런 입장문에 대해서도 어제 성실히 서면 회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 측 소송대리인단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입장문을 내고 "전날 윤리위에 '징계 사유를 명확히 적시하면 성실히 윤리위에 소명하겠다'는 내용의 회신서를 송부했지만 오전 11시까지 윤리위로부터 아무런 답변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전날에는 입장문을 통해 "징계사유가 되는 구체적인 사실을 기재해 다시 통지하라"고 주장했었다.

당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 국회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안을 심의하기로 하고 이 전 대표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이 전 대표는 '양두구육', '신군부' 등 표현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당을 비난한 일 등으로 윤리위의 징계심의 대상이 됐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출석요구서에 징계사유가 구체적으로 기재되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출석을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당 안팎에서 이날 이 전 대표에 대해 윤리위가 최소 당원권 정지 3년에서 최대 제명까지 중징계를 예상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오늘 윤리위는 과거와 마찬가지로 결과를 미리 정해두고 진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측면에서 당헌당규에 따라 예외 없이 원칙대로 진행될 것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심의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나올 예정이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