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견 경태' 앞세워 후원금 모아 빼돌린 택배기사 검거

송고시간2022-10-06 18:04

beta

인스타그램에서 인기를 끈 반려견을 앞세워 모은 후원금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제기된 택배기사와 그 여자친구가 경찰에 붙잡혔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4일 김모 씨와 여자친구를 사기,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올해 3월 자신들이 키우는 반려견 '경태'와 '태희'의 치료비가 필요하다며 소셜미디어(SNS) 계정으로 불법으로 후원금을 모금하고 자신의 계정을 팔로우하는 이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인스타그램에서 인기를 끈 반려견을 앞세워 모은 후원금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제기된 택배기사와 그 여자친구가 경찰에 붙잡혔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4일 김모 씨와 여자친구를 사기,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올해 3월 자신들이 키우는 반려견 '경태'와 '태희'의 치료비가 필요하다며 소셜미디어(SNS) 계정으로 불법으로 후원금을 모금하고 자신의 계정을 팔로우하는 이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김씨의 여자친구를 주범으로 보고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에 대해서는 불구속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들이 빼돌린 금액이 약 6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은 당시 인스타그램 계정에 여러 차례에 걸쳐 "경태와 태희가 최근 심장병을 진단받았는데 최근 누가 차 사고를 내고 가버려 택배 일도 할 수 없다"며 후원금을 모금했다.

김씨는 3월 "허가받지 않은 1천만원 이상의 개인 후원금은 돌려줘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차례로 환불하겠다고 밝혔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총 모금액과 사용처도 공개하지 않았고 직접 메시지를 보내 빌린 돈도 대부분 갚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4월 국민신문고 진정을 통해 사건을 접수하고 조사해왔다. 김씨와 그의 여자친구는 대구에 머물면서 약 6개월간 경찰의 추적을 피해오다 체포됐으며 검거 당시 반려견 경태와 태희도 함께 발견됐다.

김씨는 반려견 경태를 데리고 다니면서 택배일을 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큰 관심을 끌었다. 김씨가 택배기사로 일했던 CJ대한통운은 지난해 1월 경태에게 택배기사 옷을 입혀 '명예 택배기사'로 임명하기도 했다.

택배견 경태
택배견 경태

[인스타그램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