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형준 "2030부산엑스포 유치 낙관적…국가역량 키우는 과정"

송고시간2022-10-06 16:14

beta

박형준 부산시장은 6일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가능성에 대해 "희망적이고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한국이 경쟁국과 비교해 시간이 갈수록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를 열고 대통령 특사단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멕시코 등 중남미 3개국을 방문, 2030부산엑스포 유치 교섭활동을 펼친 성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2030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은 지지해달라고 도움을 요청하는 외교가 아니라 170개국과 우호협력을 넓히는 국가적 글로벌 역량을 키우는 과정"라면서 "중앙정부에도 이런 의견을 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 간담회하는 박형준 부산시장
기자 간담회하는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은 6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활동 성과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2.10.6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은 6일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가능성에 대해 "희망적이고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한국이 경쟁국과 비교해 시간이 갈수록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를 열고 대통령 특사단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멕시코 등 중남미 3개국을 방문, 2030부산엑스포 유치 교섭활동을 펼친 성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올해 초 만해도 부산과 사우디아리비아 리야드를 지지하는 국가가 1대 50이었다고 하면 지금은 부산을 지지하는 국가가 30개국 가까이 늘었고, 사우디는 크게 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우디 쪽으로 기운 것으로 알려진 엘살바도르의 경우 이번 중남미 방문으로 인해 한국과의 우호협력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전했다.

또 코스타리카 대통령은 "부산은 엑스포를 개최할 자격과 역량이 있는 도시"라고 평가했고, 멕시코에서 지지 후보를 사실상 결정하는 외교부 장관은 그룹 방탄소년단(BTS) 콘서트 유치를 위해 특사를 보내겠다고 밝히는 등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했다.

2030엑스포 개최지를 정하는 국제박람회기구(BIE) 170개 회원국 가운데 아직 90여 개국은 지지 도시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2030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은 지지해달라고 도움을 요청하는 외교가 아니라 170개국과 우호협력을 넓히는 국가적 글로벌 역량을 키우는 과정"라면서 "중앙정부에도 이런 의견을 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경쟁국과 비교해 한국은 각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어떤 분야에서도 협력이 가능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삼성전자는 중남미 3개국에 디지털 캠퍼스를 만들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내년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이 올해보다 3배 늘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오는 23일 일본 국경일을 전후해 일본을 방문하고 내년 초까지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회원국을 순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